UPDATED. 2020-07-15 10:14 (수)
박경민 계명대 교수, 입양문화정착 공로인정 국무총리 표창받아
박경민 계명대 교수, 입양문화정착 공로인정 국무총리 표창받아
  • 장혜승
  • 승인 2020.05.1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1일 입양의 날을 맞아 박경민 계명대 교수, 입양문화 정착 공로 인정받아
박경민 교수 19년째 해외로 입양인들 가족 찾기 도와
박경민 교수
박경민 교수

박경민 계명대 간호학과 교수가 입양의 날(5월 11일)을 맞아 입양문화 정착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박경민 교수는 19년째 남몰래 해외 입양인 가족 찾기를 도와주고 있다. 2001년 교환학생이 해외 입양인이라는 것을 알고 그 학생의 부모 언니들을 찾아 준 것이 시작이 됐다. 이후 15명의 입양인 가족찾기를 도왔다. 현재는 해외 입양인들 사이에서는 입소문을 통해 알려져 박경민 교수에게 가족을 찾기 위한 도움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박 교수는 지원금이나 특별한 단체에 소속된 것도 아니고, 순수한 마음으로 자비를 들여가며 입양인 가족 찾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입양인을 찾는 데 특별한 기술이 있는 것도 아니다. 입양인이 처음 발견된 지역을 찾아가 주민센터, 경찰서 등을 찾아다니며, 직접 발품을 판다. 입양인이 가족을 찾기 위해 국내에 들어오면 본인의 집에서 숙식을 제공하며, 같이 생활하기도 한다.

1994년 미국 연수 중 유럽인 모임에 영화배우출신 영국인 부부의 집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  이 부부는 손자들이 왔다며 기뻐하며 소개해 주었다. 아들과 며느리가 안고 들어 오는 아이들은 한국인 입양아 2명, 박교수는 그 때만 하더라도 백인부부에 백인손자만 생각하는 좁은 폭이었다고 한다. 박교수는 그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어.다행이라고 하니, 다른 문화, 너무 멀리서 아이들은 한국의 부모님을 만나고 싶어 한다는 답을 해 평소 생각하던 것을 반성하고 입양인에 대한 시각에 변화가 왔다. 이후 지금까지 입양인 가족 찾기에 나서고 있다. 2005년 부산의 한 기차역에서 버려져 경찰이 보육원에 맡겨 스웨덴으로 입양된 공재옥(여, 1980년) 씨, 대구 동구 신암동 “나나다방 계단에서 발견돼 스웨덴으로 입양된 안나(여, 1981년) 씨, 전남 장성 진원면이 어릴 때 주소로 돼 있고, 아버지가 군대에 입대하면서 홀트에 맡겨져 미국으로 입양된 이정식(남,1981년)씨 제주도에서 미국으로 입양간 김두현(남,1973년), 경북 반야월에서 노르웨이로 간 최영희(여, 1973년)등의 가족찾기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공로로 박경민 교수는 이번 입양의 날을 맞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