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7:25 (목)
인하대,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지원사업 선정
인하대,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지원사업 선정
  • 이진영
  • 승인 2020.04.1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물류, 포털 산업과 AI 기술 융합
AI융합인재 양성, 지역특화 산학협력 기대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유치를 함께 진행한 인하대 인공지능센터 (사진 왼쪽부터)박인규 센터장과 조명우 인하대 총장, 센터 연구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학교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유치를 함께 진행한 인하대 인공지능센터 (사진 왼쪽부터)박인규 센터장과 조명우 인하대 총장, 센터 연구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학교

인하대가 지역 사회와 손잡고 인공지능 융합연구 선도대학으로 향하는 닻을 올렸다.

인하대(총장·조명우)는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인하대 등 4개 대학이 뽑혀 과기부로부터 3년간 41억여 원을 지원받는다.

연구센터는 인천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인공지능 분야 특화 기관으로 인공지능을 다양한 분야와 접목해 산학협력을 주도한다. 제조, 물류, 포털(공항, 항만) 산업 분야가 공존하는 인천만의 장점을 살려 미래 인공지능 기반 산업 구조를 만들어낸다. 남동·부평·주안 국가산업단지,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인천경제자유구역 등을 기술 확산의 기반으로 삼는다.

인하대를 중심으로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항만공사, 인천남동스마트산단사업단, 인천산학융합원, 인천스마트시티주식회사, 대한항공, 쿠팡, 비트컴퓨터, 금강오토텍, 메쉬코리아, 몬드리안에이아이, 바로닷앱, 솔트룩스, 엔티로봇, 오토메이션애니웨어, 유에스티21, 유진로봇, 조이코퍼레이션, 한국무역정보통신 등 20개 기관과 기업이 함께 한다.

핵심은 체계적인 AI 인력양성 시스템이다. 일반대학원 전기컴퓨터공학과 내 인공지능전공을 신설해 석·박사 과정을 운영한다. 매년 50명에 이르는 인공지능 특화 인력을 배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인공지능 필수, 기초, 심화 공통 과정으로 이뤄진 20여 개 과목과 제조, 물류, 포털 분야 인공지능 특화융합트랙 30여 개 과목을 계획하고 있다. 오는 9월 2학기에 첫 신입생을 모집한다.

특수대학원인 공학대학원 인공지능융합전공도 설치한다. 이는 국가산업단지 등 인천 산업체에서 일하고 있는 재직자들이 대상이다. 산업현장에 특화된 인공지능기술 교육을 제공한다.

교육과 연구는 AI 코어, 융합 분야로 나눈다. 인공지능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기술을 이미 다른 연구와 융합한 경험이 있는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 10명이 코어 분야를 맡는다. 제조전문대학원, 물류전문대학원, 해양학과, 항공우주공학과 등 센터 특성화 분야 교수 5명이 융합 분야에 힘을 싣는다.

여기에 교육·연구의 토대가 되는 ‘산학융합 능동교육 플랫폼’, 비정형 데이터를 가공·융합하는 ‘빅데이터 공유 플랫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과 각 산업 간 융합연구를 이끌어 내는 ‘산학 인공지능 융합 플랫폼’을 구축해 교육과 연구, 산학의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

이 사업의 총괄책임자인 박인규 인하대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는 “인천이 가지고 있는 지역 산업의 특성과 인하대의 교육, 연구 역량을 최대한 살려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를 AI 융합형 인재양성과 기술 확산의 허브로 발전시키겠다”며 “지자체와 산업체, 대학을 잇는 인공지능 융합연구의 장을 만들어 지역산업 발전은 물론 AI 기술의 전국 산업 확산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