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21:21 (금)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치료 마친 오소리 방사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치료 마친 오소리 방사
  • 하영
  • 승인 2020.04.10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센터장 윤영민)는 지난 9일 제주시 오라동 과학고등학교 인근 목장에서 야생 제주 오소리 수컷 1마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이 오소리는 눈 날씨를 보인 지난해 말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 부근에서 둥지를 이탈해 길을 잃을 탈진된 상태로 한라산국립공원 직원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이후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오소리 전용 입원실(땅굴)에서 맞춤형 관리를 통해 영양섭취와 동면을 하면서 건강이 회복돼 이날 방사됐다.

족제비 과에 속하는 오소리는 제주에서 ‘지달’이라고 널리 알려져 있다. 두더지 ㆍ뱀ㆍ개구리ㆍ들쥐 등을 잡아먹고 버섯ㆍ나무뿌리 등 식물 등도 먹이로 이용하는 최상위 잡식성 포식자다. 인간 외엔 천적이 없다.

야행성 포유동물로 앞니와 발톱이 매우 날카로워 사냥개도 함부로 덤비지 못한다. 땅 속에 굴을 파 생활하고 한 번에 새끼를 7마리까지도 낳으며 11월 말부터 이듬해 3월까지 겨울잠을 잔다.

동식물의 보전상태를 기록하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작성하는 멸종위기종의 적색목록에 관심대상으로 분류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