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21:21 (금)
동아대, 부산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사업’ 선정
동아대, 부산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사업’ 선정
  • 하영
  • 승인 2020.04.10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관리학과-㈜인시스템, ‘모바일 기반 자가진단용 간이 인지기능 평가 플랫폼’ 개발“모바일 앱으로 자가 검사,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조기 발견 도움 기대”
㈜인시스템이 주관하고 동아대가 협업하는 ‘모바일 기반 간이 자가진단용 인지장애 평가 플랫폼개발’ 프로젝트 관련 이미지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 산학협력단(단장 이재열)이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의 ‘2020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 내 의료·헬스케어 기업과 병원을 연계한 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경쟁력 강화를 통한 기업 성장 촉진 등을 위해 시행되는 것으로, 부산시는 동아대를 포함한 4곳을 의료·건강관리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 개발과 사업화 지원 협업기관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동아대 이은영 건강관리학과 교수 등은 ㈜인시스템이 주관하는 ‘모바일 기반 자가진단용 간이 인지장애 평가 플랫폼개발’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노인들도 전문 검사자 없이 자가진단을 할 수 있도록 어느 정도 신뢰도가 담보된 ‘간이 인지기능 검사 모바일 앱 개발’을 골자로 한다. 많은 비용이 드는 의료기관 검사 진행 유무를 사용자가 효과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도와줌으로써 의료서비스 비용 절감에 기여하고, 경도인지장애(치매 전 단계)의 조기발견으로 진료 및 치료의 질적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동아대는 간이 인지기능 평가 검사 개발과 앱 신뢰도 검증을, ㈜인시스템은 모바일 앱 개발과 서버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을 맡는다.

 이 교수와 ㈜인시스템 측은 “최근 여러 연구들은 치매와 경도인지장애를 조기 발견해 적절한 중재가 이뤄지면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또 세계적으로 컴퓨터나 모바일을 이용해 인지기능을 보다 간편하고 정확하게 측정하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며 “노년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중요한 원인 중 하나인 치매나 인지기능 장애를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