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재확인된 한-중 사제의 정
‘코로나19’로 재확인된 한-중 사제의 정
  • 하영
  • 승인 2020.03.2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 허민 교수 연구실 출신 제자
베이징서 정성어린 ‘마스크’ 보내와
꾹꾹 눌러쓴 어눌한 한국말 편지에
국경넘는 사제지간의 깊은 정 담겨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사태가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대학교 출신 중국인 유학생이 한국에 있는 지도교수와 연구실 선후배들의 안위를 걱정하는 편지와 마스크를 보내와, 국경을 초월한 사제지간의 깊은 정을 재확인했다.

 전남대학교 허민 교수(지구환경과학부)는 최근 중국인 유학생 대학원 제자인 심정(沈靜) 학생으로부터 다소 어눌하지만 정성을 다해 우리말로 꼭꼭 눌러쓴 안부편지와 마스크 한 꾸러미를 선물로 받았다.

 심정 학생은 이 편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렴(이) 세계에 만연하고 있다.”며, “이 특별한 시기에, 저는 교수님과 가족, 그리고 연구실 선배님과 후배들을 매우 걱정이었습니다(하고 있습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 전라남도 광주광역시는 저의 도(두) 번째 고향입니다. 여러분들께서도 나의 가족 같습니다.”라며 “저는 한국에서 유학하는 날(동안)에 교수님의 도움을 받았다. 이제라도 교수님께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해드리고 싶습니다.”고 밝힌 뒤, “그래서 저와 남편이 친구의 도움으로(을 받아) 의료수술용 외과마스크 100개와 KN95마스크 10개를 구입했다. 이 110개 마스크를 우송해 드리겠습니다.”라고 썼다.

 심정 학생은 끝으로 “교수님과 가족, 연구실 선배와 후배들이 안녕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편지와 소포는 지난 3월 8일께 베이징에서 발송됐으나, 국제운송이 여의치 않은 탓인지 지난 19일에야 도착했다.

 허민 교수는 “우리 대학의 많은 교수님들도 유사한 경험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국 사정도 어려울텐데 전남대 출신으로서 연구실 선후배들을 챙기려는 제자의 정성이 기특하고 고마울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