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21:21 (금)
우리나라 해양어류 742종 한눈에 본다
우리나라 해양어류 742종 한눈에 본다
  • 이혜인
  • 승인 2020.03.1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 『한반도의 바다물고기』 발간 … 21년간 수집정보 ‘집대성’

우리나라 전 해역에 분포하는 해양어류 742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책이 발간돼 관심을 모은다.

부경대학교 해양어류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기관장 김진구·자원생물학과 교수)이 최근 발간한  『한반도의 바다물고기』가 그것.

541쪽에 이르는 이 책은 부경대 김진구 교수 연구팀이 지난 1999년부터 2019년까지 21년간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직접 채집하거나 다른 기관 협조로 수집한 해양어류 742종의 생물정보를 집대성한 어류도감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 해양어류 742종의 사진과 함께 분류체계, 형태특징, 서식처, 최대크기, 분포지도를 실어 어류의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상위분류계급인 과(family)에 따라 186개 과별 모식도와 형태설명도 제공한다.

특히 각 어류의 국어‧영어‧중어‧일어명과 지역명은 물론, 북한명까지 밝힌 점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산갈치의 북한명은 칼치아재비, 참홍어와 흰배환도상어는 각각 눈간쟁이와 긴꼬리여우상어다.

각 어류의 자원상태 정보도 실었다. 참복은 멸종위기심각(CR), 고래상어는 멸종위기우려(EN), 참다랑어는 멸종위기취약(VU), 흰가오리는 준위협(NT), 전어와 밴댕이는 관심대상(LC)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와 함께 일반인들이 어류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책의 앞부분에는 어류의 진화, 분류, 체형, 감각기관 등 어류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과 해역별 대표 어류, 연구팀의 생생한 발굴현장에 대한 내용도 수록돼 있다.

김진구 교수는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양어류 1000여종 가운데 희귀종이나 소형어류를 제외한 거의 모든 해양어류를 이 책에 실었다.”면서, “이 책은 1993년, 2014년 각각 발효된 ‘생물다양성협약’과 ‘나고야의정서’에 대비한 어류정보집으로 우리나라 해양어류의 자산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경대 해양어류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은 2014년부터 해양수산부의 ‘해양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의 협조를 받아 연구를 진행해 이 책을 제작했으며, 수산 관련 연구기관 및 교육기관에 이 책을 배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