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4 22:44 (목)
국가연구소대학원 UST 졸업생, 국내외 대학교수 잇따라 임용
국가연구소대학원 UST 졸업생, 국내외 대학교수 잇따라 임용
  • 이진영
  • 승인 2020.03.1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박경숙 박사, Muhammad Zubair Khan 박사, Ahmad Nauman Shah Saqib 박사
왼쪽부터 박경숙 박사, Muhammad Zubair Khan 박사, Ahmad Nauman Shah Saqib 박사

UST(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총장 김이환)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졸업생 3명이 최근 국내외 대학교수로 임용되었다. 주인공은 박경숙, 무하마드 주바이르 칸(Muhammad Zubair Khan) 그리고 아흐마드 나우만 샤 사키브(Ahmad Nauman Shah Saqib) 박사다.

박경숙 박사는 UST-한국생명공학연구원 스쿨 나노바이오공학 전공 졸업생으로, 바이오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생명과학 분야 발전에 이바지한 업적을 인정받아 2020년 3월부터 대전보건대학교 전임교원으로 임용되었다. 

박경숙 박사는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11년 만에 UST 박사과정으로 입학했던 늦깎이 학생이었지만, UST에서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과 교류하고 국가연구소의 인프라를 활용했던 경험들이 모여 좋은 연구 성과로 이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파키스탄 국적의 무하마드 주바이르 칸 박사는 UST-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캠퍼스 신에너지 및 시스템기술 전공 졸업생으로, 2020년 1월부터 굴람이샤크칸과기대(Ghulam Ishaq Khan Institute of Engineering Sciences and Technology) 조교수로 임용되었다. 1993년에 설립된 굴람이샤크칸과기대는 세계대학평가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가 최근 발표한 '2019 양질의 교육(Quality Education) 대학평가'에서 세계 24위에 선정된 우수한 대학이다.

그의 지도교수이자 UST-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캠퍼스 대표교수인 송락현 교수는 “칸 박사는 UST 재학기간 동안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수명을 예측하는 수학적 모델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내고 스스로 연구 주제를 발굴하려고 적극적으로 노력한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칸 박사는 박사과정 3년 반 동안 SCI(국제논문색인)급 학술지에 논문 6편을 제1저자로 게재하고 2018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설립연구기관장상을 받는 등 우수 졸업생으로 학업을 마쳤다.

또한 파키스탄 국적의 아흐마드 나우만 샤 사키브 박사는 U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스쿨 에너지-환경 융합 전공 졸업생으로, 2019년 7월부터 파키스탄 교원대학교(University of Education, Pakistan) 조교수로 임용되었다. 파키스탄 교원대학교는 글로벌 수준의 우수한 파키스탄 교사를 양성한다는 취지로 2002년 설립된 국립 대학교다. 

사키브 박사는 “국가연구소를 캠퍼스로 두고 있는 UST의 첨단 연구시설과 우수한 교수진을 보고 유학을 결심하게 되었다”며 “UST에서 배운 지식과 경험을 활용해 파키스탄의 수준 높은 화학 교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 하고 나아가 과학기술 분야 전문가로서 자랑스러운 UST 졸업생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US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교육기관으로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32개 정부출연연구기관에 교육 기능을 부여해 과학기술 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국내 유일의 국가연구소대학원대학이다. 학생들은 연구소의 첨단 연구 장비를 활용한 현장중심 교육을 받는다. 2006년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현재까지 박사 840명, 석사 1,683명 총 2,523명의 인재를 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