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2:57 (화)
“총장 비판은 해교 행위”…아주대 교수 무더기 중징계 위기
“총장 비판은 해교 행위”…아주대 교수 무더기 중징계 위기
  • 손혁기 기자
  • 승인 2001.03.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03-21 16:39:07
김덕중 아주대 총장이 교수들을 무더기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하면서 아주대 학내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오는 8월 사퇴를 약속했던 김 총장은 지난달 이일영 교수(재활의학과)를 해임한 데 이어 이상혁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전자공학부)과 김상대(인문학부), 공유식(사회과학부), 이순일(자연과학부) 교수에 대해 파면과 해임 등 중징계를 요청했다.

김 총장은 이번 징계에서 언론과의 인터뷰 에서 ‘딸의 부정입학’, ‘법인의 부채 전가’등의 의혹을 제기한 교수들을 모두 ‘해교 행위자’로 간주했다. 지난 8일 학내 구성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이번 징계가 “학내 사태에 대한 책임규명과 후임총장이 리더쉽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러나 총장직 사퇴를 5개월 앞두고 이뤄진 이번 징계에 대해 교수와 학생들은 보복성 조치이며 ‘대학을 사유화’하려는 시도로 해석하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9일부터 교수와 학생들은 아침 8시 30분부터 1시간씩 정문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고, 의과대 교수들과 이일영 교수의 치료를 받던 재활환자들은 이 교수의 복직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또한 총학생회는 징계위원인 교수들의 수업을 거부하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아주대에서는 최근 학내언론활동을 제한하는 규칙들이 마련돼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달 22일 ‘전산정보자원 이용규칙’을 만들어 학내 전상망에 가입돼 있는 교협 아이디를 삭제하고 알림과 의견표시를 위한 학내 전산망 사용을 금지했다. 또한 내용에 따라 이용을 제한하고 징계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했다. 지난 1월에는 ‘홍보물 게시에 관한 지침’을 만들어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검인을 받도록 했고, 연구실 창에 붙어 있던 유인물을 교수들이 없는 사이 강제로 제거했다.

대학 당국은 “인터넷 확산에 따른 제도 마련과 면학분위기 조성을 위한 것이다”고 답변했지만, 이런 조치가 김 총장 퇴진운동을 벌인 교수들에게 적용되면서 “아주대 판 긴급조치 9호”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교협은 “퇴진하겠다는 사람의 조처로는 믿을 수 없다”며 “퇴진성명을 낸 이후 아주대 판 유신체제가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아주대에서 대학민주화를 요구하는 교수들에 대한 징계가 이어지고, 건전한 비판과 학내 언론에 대한 규제가 잇따르자 지역사회의 비난도 거세지고 있다.

경기지역 경실련, YMCA등 시민단체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내고 “김 총장이 자진 사퇴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기에 앞서 보복성 징계를 단행함으로써 아주대 사태가 다시 파행을 맞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번 징계는 아주대의 정상화를 바랐던 경기도민과 지역사회의 기대를 저버린 것이다”고 비판했다. 손혁기 기자 pharos@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