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6:28 (월)
코로나 여파, 대학들 비대면 수업 확대
코로나 여파, 대학들 비대면 수업 확대
  • 이진영
  • 승인 2020.03.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대학에 개강연기에 이어 비대면 수업 권고
당장 제작해야 하는 교강사 부담
(사진=재클린 켈리)
사진 Unsplash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우려에 따라 교육부가 대학의 개강연기 권고에 이어 비대면 수업을 권고했다. 

지난 2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0학년도 1학기 대학 학사운영 권고안」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강의실에서 진행되는 집합수업 대신 원격수업, 과제물 활용 수업 등 각 대학의 여건에 맞는 재택수업을 실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개강을 연기한 대부분의 대학이 개강 후에도 한시적으로 온라인 강의를 운영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동아대는 3월 16일 개강 후 2주차 수업까지 실험·실습을 포함한 교내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전북대 역시 3월 16일부터 2주 동안 학부 및 대학원의 모든 과목을 비대면 수업 방식으로 운영한다고 결정했다. 건국대·덕성여대·성균관대 등 서울에 있는 대부분의 대학에서도 개강 후 1~2주간 원격 수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하고 구체적인 방법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온라인 강의를 준비해야는 교강사에게는 수업 내용뿐만 아니라 필요한 장비와 전달방식에 대한 고민이 더해졌다. 이동은 고려대 국제학부 교수는 "온라인 강의를 진행해본 적이 없는데 당황스럽지요. 저도 교직원 대상 온라인 강의 교육에 참여해볼 생각입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