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출간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다섯 번째 시집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출간
  • 교수신문
  • 승인 2020.02.2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장신대학교(총장 구춘서) 최재선 교수(교양학과)가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인간과문학사, 15,000원)을 출간했다. 『내 맘 어딘가의 그대에게』에 이어 두 번째 쓴 戀詩 모음집이자 다섯 번째 펴낸 시집이다. 「그대 있는가」를 비롯해 총 140편 시를 실었다.

 
 강은 제 혼자 흐르는 게 아니라
 별뿐만 아니라 바람까지 껴안고
 넓고 깊은 바다로 함께 가거늘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

「그대 있는가」 가운데 일부


  강기옥 시인(원간 아트앤시. 계간 가온문학 주간)은 이 시집에 대해 이렇게 평설했다. “시인은 끝없이 시를 쓰고 독자는 즐겨 시를 읽는다. 신앙의 진실을 일관되게 추구하여 독자와 함께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고자 하는 영성의 추구가 『그대 강같이 흘러줄 이 있는가』에 대한 결론이자 답이다. 구구절절 신앙인의 간절한 음색이 그의 시 세계를 판별할 수 있기에 자신 있게 ‘서정적 신앙시인’으로 귀결한다.”

 최재선 교수 작품집으로 시집 『잠의 뿌리』, 『마른 풀잎』, 『내 맘 어딘가의 그대에게』, 『첫눈의 끝말』, 수필집 『이 눈과 이 다리, 이제 제 것이 아닙니다』, 『무릎에 새기다』, 『아픔을 경영하다』, 『흔들림에 기대어』가 있다. 해양문학상, 올해의 시인상, 청양문학상, 경북일보 문학대전 수필상을 받았다. 현재 계간 ‘에세이문예’에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과 겪은 일을 수필로 풀어 연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