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7:04 (목)
2차원 소재를 이용해 실리콘을 넘어서는 양자 터널링 소자 개발
2차원 소재를 이용해 실리콘을 넘어서는 양자 터널링 소자 개발
  • 교수신문
  • 승인 2020.02.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균관대 에너지과학과 정문석 교수 연구팀
정문석 교수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에너지과학과 정문석 교수와 오혜민 박사 연구팀(공동 제1저자 이주찬 석사과정생, Ngoc Thanh Duong 박사과정생)이 2차원 적층시료의 표면을 제어하여 부성미분저항(Negative differential resistance) 및 핫 캐리어 효과(Hot carrier effect)를 활용한 초저전력 및 고속 소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 양자 터널링 소자 : 양자역학적 공명 터널링 현상을 이용한 초전력 소자
   ⁕ 부성미분저항 : 소자의 저항이 특정 영역에서 음수를 갖는 현상
   ⁕ 핫 캐리어 효과 : 반도체 트랜지스터의 사이즈가 작아지면서 채널의 길이도 짧아진다. 이 경우 전계는 커지고 이동하는 전자는 높은 전계를 받아 이동성이 커지는데 이를 핫 캐리어라고 함

본 연구에 적용된 핵심 원리인 부성미분저항(Negative differential resistance)은 소자의 저항이 특정 영역에서 음의 값을 갖는, 즉 전압을 높이는데 전류는 오히려 감소하는 현상으로 에사키 레오나가 보고한 후 1973년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 이후 이를 활용한 다양한 소자가 소개된 바 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공진 특성 때문에 다른 소자로 대체된 바 있다.

연구팀은 기존의 실리콘 기반 소자는 공진 특성에 한계가 있다는 이슈에 주목하였고, 공진 특성이 더 우수한 것으로 알려진 2차원 소재를 활용하여 이를 극복하고자 노력했다.

연구팀은 로컬 게이트 전계 효과에 의한 시료의 표면 제어를 통해 기존 부성미분저항 소자 중 가장 우수한 공진 특성을 보이는 데 성공하였으며, 또한 열전자 효과를 통한 새로운 메커니즘의 광전자 소자를 제작하였다고 밝혔다.

정문석 교수는 “2차원 물질을 통해 실리콘 기반 소자의 한계를 뛰어넘은 중요한 연구로 차세대 소재를 이용하여 차세대 소자의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사업과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미국 화학회에서 발행하는 나노과학 분야 세계적 권위 학술지 나노레터(Nano letters)에 2.7(금) 온라인 게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