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7:55 (목)
전국 대학 개강, 줄줄이 '신종 코로나 연기' 사태
전국 대학 개강, 줄줄이 '신종 코로나 연기' 사태
  • 허정윤
  • 승인 2020.02.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강을 연기하게 되면 자연히 학사운영 변동
대학들 "학생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 유연한 대처 할 것"
교육부 "개강 연기 2주 권고에서 4주 권고로 늘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대학가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고 있다. 많은 대학이 2월 중 계획된 대형 행사 취소하고 개강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연세대(신촌)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행동수칙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한국은 2월 7일 기준 10시 50분 기준 2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허정윤)
연세대(신촌)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행동수칙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한국은 2월 7일 기준 10시 50분 기준 2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허정윤)

교육부에 따르면 중국 국적 유학생은 71,067명이고 2월 3일 기준 최근 14일 이내 중국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9,582명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해 대학에 4주 이내 개강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중국인 유학생 수가 가장 많은 경희대(3,839명)를 기점으로 광운대, 동국대, 상명대, 서강대, 서울대, 성공회대, 숙명여대, 중앙대 등 수도권 내 대학들이 개강을 적게는 1주 많게는 2주까지 미룬다고 공고했다.

서울보다 비교적 확진자가 적은 지역 대학들도 개강일을 연기한다. 같은 날 대구 경북대에서는 전국 10개 거점국립대 중 9개 대학(강원대, 경북대, 경상대, 부산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부총장이 모여 개강을 2주 연기하기로 했다. 중국 방문유학생은 2월 말까지 입국하고 개강할 때까지 생활관에서 집중보호 할 계획이다. 

개강을 연기하게 되면 자연히 학사운영 변동이 있을 수밖에 없다. 현행으로는 신·편입생의 첫 학기 휴학을 금지하고 있고, 일반대학의 온라인 수업은 총 학점의 20%를 넘길 수 없게 되어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을 경우 신·편입생의 휴학을 허가해주라고 권고했다. 자가 격리와 입국 지연도 출석 인정으로 인정하라는 권고도 나왔다. 교육부는 이른 시간 내에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대학에 보내기로 했다.

대학들은 차분한 대응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서울대 관악사(기숙사) 관계자는 중국을 방문하고 귀국한 지 14일이 되지 않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1차 격리를 했고, 기숙사를 이용하는 학생들에게 중국 방문한 이력이 있는지 전수 조사에 나섰다.

경희대는 교육부 권고가 있기 전 최초로 개강 일정을 연기했고, 대학구성원들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대책회의에 학생회 대표들과 함께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졸업식은 소정의 학업을 마치기까지 모든 노력을 기울인 학생들에게, 그리고 응원을 아끼지 않으신 학부모님과 가족에게도 매우 소중하고 뜻깊은 자리입니다. 그럼에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예측 불가능한 위험성에 대처하기 위해 불가피한 결정을 내리게 되었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널리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공회대는 총장 주재 긴급처장단회의를 열고 2월 중 예정되었던 모든 행사를 취소하며 위와 같은 공고로 대학구성원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런 학교와 교육부의 대책에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예정대로 개강할 시 교실이라는 밀폐된 공간에서 바이러스 전파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며 “교육부의 권고와 대학의 결정은 합당한 권고”라고 말했다.

다만 구 교수는 “줄어든 수업 일수를 기계적으로 채우기 위해 무리하게 보충수업을 하게 된다면 학생들도 힘들고, 교수들의 연구일정에도 차질이 생기기 때문에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정윤 기자 verit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