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10:23 (토)
[갤러리] 틈과 틈 사이에 서서
[갤러리] 틈과 틈 사이에 서서
  • 교수신문
  • 승인 2020.02.0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은영 展

틈과 틈 사이에 서서

갤러리 라메르 

2020. 1. 29(수) ▶ 2020. 2. 4(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 5길 26 | T.02-730-5454

www.gallerylamer.com

<틈> 신은영

 
순간의 틈과 틈 사이에 서서
주름져버린 살갗의 사이에 멈춰
어제 비워내지 못한 욕망을 놓아주고
내일은 채우지 못할 시간을 살아낸다

틈과 틈 사이를 지나는 일
과거와 미래의 사이에 서서
정의되지 못한 삶의 온도를
그대로 품어내는 일

품어내는 것들에
이름을 지어주지 말 것
생일을 새겨주지 말 것

날 것의 그대로
삼켜내고 비워내고
다시 채워내길 반복하다

온전한 틈의 색으로
물들어버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