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1:03 (일)
감정화하는 사회
감정화하는 사회
  • 교수신문
  • 승인 2020.01.2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이나 합리가 아니라 감정의 교환이 사회를 움직이는 유일한 엔진이 되고, 사람들도 '감정' 이외의 커뮤니케이션을 기피하게 된 사회. 인터넷은 ‘근대와 민주주의의 재실행’ 가능성을 열어 놓았지만 신자유주의, 플랫폼, 감정화가 이를 가로막고 있다. 즉각적인 감정만을 촉발하는 ‘기능성 문학’이 대세가 된 시점에서 비평은 어떻게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예감할 것인가.

저자 오쓰카 에이지 | 리시올 | 페이지 3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