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8:35 (수)
(재)본월드미션, ACTS와 MOU하며 비즈니스선교(BAM) 전공 석사과정 학생들을 위해 총 7500만원 장학금 약정
(재)본월드미션, ACTS와 MOU하며 비즈니스선교(BAM) 전공 석사과정 학생들을 위해 총 7500만원 장학금 약정
  • 교수신문
  • 승인 2020.01.1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ACTS 대학원장 한상화 교수, 정흥호 총장, 본월드미션 최복이 이사장, 본월드미션 홍태경 책임선교사,
ACTS 비즈니스선교학 김한성 교수

2020114,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이하 ACTS) 본관 6층 회의실에서 ()본월드미션과 ACTS는 한국 교회의 비즈니스선교 개발과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아울러 ()본월드미션의 최복이 이사장은 ACTS 선교대학원의 비즈니스선교학(Business As Mission) 전공 학생들을 위하여 총 7,500만원의 장학금을 약정했다.

 

최복이 이사장은 2002년 본죽을 창업한 이래 현재까지 전국 1800여개의 매장을 가진 본죽 프랜차이즈의 창업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 이사장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위기와 어려움을 기도로 돌파해 온 기독 실업인으로, 그리고 비즈니스 선교사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최 이사장은 ()본월드미션을 통해 선교사 케어, 게스트 하우스, 선교사 자녀 장학금, 선교사 캠프 등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한국 선교사들을 섬겨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 이사장은 201610월부터 선교사들과 협력해서 지속가능한 선교 모델로 해외 선교매장을 선교지에 세우기 시작해서 현재는 일본, 중국, 태국, 우크라이나, 몽골, 필리핀, 브라질 등 여러 나라에서 본죽 선교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21세기 해외 선교에서 비즈니스 선교 교육의 중요성을 공감한 최 이사장은 20201학기부터 시작되는 ACTS 선교대학원에서 비즈니스선교(BAM)를 전공하는 학생들의 면학을 장려하고 한국 교회의 비즈니스선교(BAM) 발전을 위해 큰 금액의 장학금을 하나님께 드리는 마음으로 ACTS에 기탁하기로 했다. 또한 최 이사장은 ACTS 학생들을 위해 비즈니스선교사 인턴의 기회도 제공할 의사도 밝혔다.

 

최근 비즈니스선교에 대한 관심은 한국 선교계에서 매우 높다. 이것은 중국, 인도, 베트남, 몽골 등 많은 나라에서 한국 선교사들이 추방을 당하거나 입국거부를 당하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또한 한국 선교사들 사이에서 한국 교회의 재정 후원이 예전만 못하다는 우려가 많아지고 있으며, 선교지 성도들을 제자화하고 자립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선교사들도 많다. 이런 이유들로 비즈니스 미션을 시작하는 선교사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준비하지 않은 채 시작했다가 낭패를 보는 선교사들이 많다. 한편, 비즈니스 선교를 실천하는 기관과 교육하는 기관이 협력하면 바람직한 대안 제시가 가능할 것이다. ()본월드미션과 ACTS114일에 서로 교환한 양해 각서에 기초해서 향후 한국 교회의 비즈니스 선교 발전을 위해 다양한 협력을 추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