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21:19 (월)
원광대, 2020년 원광언론인상 수상자 선정
원광대, 2020년 원광언론인상 수상자 선정
  • 교수신문
  • 승인 2020.01.1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 시사저널 취재팀장, 서민호 국민일보 시사만화가
왼쪽부터 이석 팀장, 서민호 화백 사진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는 언론문화 창달과 대학의 명예를 빛낸 동문 언론인에게 수여하는 ‘2020년 원광언론인상수상자로 이석(사진 왼쪽 / 전기공학부 1999년 졸업) 시사저널 취재2팀장과 서민호(사진 오른쪽 / 한국화과 1997년 졸업) 국민일보 시사 만화가를 선정했다.

 

올해 11회를 맞이한 원광언론인상은 원광대학교 출신 언론인 동문 모임인 원언회(회장 한성천 / 전 전북도민일보 편집국장)에서 언론인상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선정했으며, 수상자들은 오는 27일 전주 라루체에서 열리는 ‘2020년 신년 하례회 및 원광언론인상 시상식에서 총장상을 받는다.

 

이석 동문은 전기공학부 졸업 후 일요서울을 거쳐 시사저널 취재팀장을 맡고 있는 21년 차 시사잡지 경제전문기자로서 대기업 경영자들의 해외 비자금 고발 기사 등 다수의 특종을 쏟아내고, 현재까지 왕성한 취재 활동으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서울미디어그룹 창립 22주년 대상을 비롯해 우수제작상과 특종상, 최우수기자상 등을 수상했다.

 

“IMF 외환위기가 터지면서 쫓기듯 언론사에 입사해 공대생인 나에게 취재와 기사를 쓰는 일은 쉽지 않았지만, 언론인의 자부심은 항상 잃지 않았다는 이석 동문은 그에 대한 보답이 원광언론인상이라 생각한다, “청년층의 취업난이 심화되고 있는 요즘 후배들이 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훌륭한 원광인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미약한 힘이나마 보태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한국화과를 졸업한 서민호 동문은 시사만화 만평 화백으로 1997년 언론계에 입문해 2002년부터 국민일보 시사만화 화백으로 활약하고 있으며, 전국 시사만화협회장이 시상하는 올해의 시사만화협회장상을 수상(11, 2016~2017년도)하는 등 촌철살인 국민일보 만평을 20년 가까이 주도하면서 한국 언론사에 남을 만한 대한민국 대표 시사만화가 중 한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민호 동문은 대한민국 곳곳에 훌륭한 동문 언론 선후배님들이 많이 계시는데 많이 부족한 제가 이런 큰상을 받게 되어 감사함에 앞서 죄송한 마음이 크다, “주어진 상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원광언론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신년하례회에서는 원언회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뒷받침한 유신 박영석(열린총동문회장) 대표, YM 박윤순 회장에게 박맹수 총장과 한성천 회장이 감사패를 전달하고, 원언회 총무인 문화일보 박팔령 차장에게는 공로패가 전달될 예정이다.

 

한성천 회장은 언론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원광대 동문 언론인들은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돈독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언론인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언회가 태동한 지 꽤 오랜 시간이 흐른 만큼 한 단계 더 성장해 원언회와 모교의 위상이 높아지도록 노력하겠다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