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4 18:19 (월)
전북대박물관,‘경치 좋은 자리’임혜령 감독 초청 행사 지역민을 위한 문화 소통 공감의 장 마련
전북대박물관,‘경치 좋은 자리’임혜령 감독 초청 행사 지역민을 위한 문화 소통 공감의 장 마련
  • 교수신문
  • 승인 2020.01.0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박물관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문화 소통 공감의 자리를 마련한다.

 

전북대박물관은 전북대 출신 임혜령 감독을 초청해 9일 오후 2시 박물관 2층 강당에서 임 감독의 작품인경치 좋은 자리영화 내용을 주제로 행사를 진행한다.

 

영화 경치 좋은 자리는 임혜령 박중권 두 명의 공동연출작으로 제52회 미국 휴스턴 국제영화제에 초청돼 장편영화부문 금상과 아시안 영화부문 베스트편집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어린 시절 댐 수몰로 주민 이주를 생생하게 목격한 임 감독은 그때의 기억을 바탕으로 고향에서 영화를 제작했다.

 

터전을 떠나야만 하는 주민들의 아픈 기억, 또 잊혀져가는 자리에 익숙해지는 현재, 그리고 그 뒤에 그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관심이 없는 세상을 보며 미래 방향의 실마리를 더듬는 인간 본질의 고민을 이야기해보는 문화 소통의 장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조대연 박물관장은우리 대학 출신의 젊은 신예 감독인 임혜령 감독과의 만남을 통해 지역민들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놓치고 있는 것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박물관은 국립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 소통의 장을 통해 지역민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