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9:08 (금)
유죄 vs 무죄 법정에 선 법관들
유죄 vs 무죄 법정에 선 법관들
  • 교수신문
  • 승인 2019.12.05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은 살아 있다. 살아 있다는 것은 성장하고 변화한다는 것을 뜻한다. 법은 사람들의 합의로 만든 룰이기에 나름의 균형성을 유지하며 사회 현상을 가장 잘 반영하는 유용한 도구다. 사람들이 법을 새롭게, 제대로 보는 시각을 가질 수 있다면,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지고 좀 더 이 사회에 관심을 가지고 변화의 주체가 될 수 있다. 이 책이 법에 대해 조금이나마 새로운 관점을 가지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저자 곽동진 |모아북스 |페이지 24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