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1:59 (수)
“가글액, 먹을 수 있는 친환경 캡슐에 담으면 어때요?”
“가글액, 먹을 수 있는 친환경 캡슐에 담으면 어때요?”
  • 교수신문
  • 승인 2019.12.0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대생들, 한국환경과학회 경연대회 ‘대상’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글액을 플라스틱 통이 아닌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캡슐에 담으면 어떨까?

한국환경과학회(회장 안승원)가 개최한 ‘2019년 다양한 환경문제 개선을 위한 전국 대학생 경연대회’에서 부경대학교 학생 팀의 ‘친환경 가글캡슐’ 작품이 대상을 차지했다.

부경대 고분자공학과 정경록(28·4학년), 김유헌(25·4학년), 권수현(23·4학년), 김가연(22·3학년) 학생 팀(지도교수 이원기)은 이 작품에서 알지네이트를 활용해 가글액을 소량씩 담는 친환경 캡슐 개발 방법을 제시해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알지네이트는 미역, 다시마 등의 갈조류에서 추출되는 점액질 성분이다. 식용 가능하고 인체에 무해해 식품,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된다.

부경대생들은 알지네이트와 반응하는 칼슘을 가글액에 넣은 뒤, 캡슐 모양을 만들기 위해 얼음틀을 이용해 가글액을 1회 사용량인 20 ㎖ 씩 얼렸다.

이들은 이렇게 얼린 가글액 덩어리를 알지네이트 용액에 담가 친환경 가글캡슐을 만들었다. 가글액이 녹으면서 가글액 속 칼슘이 알지네이트와 중합반응을 일으키며 표면에 막이 형성되는 원리다.

완성된 가글캡슐은 젤리와 같이 약간의 탄성을 지니고 있고, 사람이 입에 넣어 깨물면 표면의 막이 터지면서 가글액이 나와 사용할 수 있다.

자유낙하 실험결과 이 가글캡슐은 50 ㎝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터지지 않을 정도의 강도를 가지고 있어 보관도 용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