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3:06 (일)
금오공대, ‘2019 대한민국 인재상’ 6년 연속 수상
금오공대, ‘2019 대한민국 인재상’ 6년 연속 수상
  • 교수신문
  • 승인 2019.12.0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수(좌), 오신일(우)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가 2명의 ‘2019년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김민수(29·기계시스템공학과 석사과정·지도교수 신동원), 오신일(28·기계공학과 석사졸업·지도교수 박상희) 씨가 그 주인공으로 금오공대는 2014년부터 6년 연속 수상이라는 쾌거를 거뒀다.  

  대한민국 인재상은 우리나라를 이끌어나갈 청년 우수인재를 발굴·시상하여 미래 국가의 성장 주축이 되도록 지원하고자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고등학생과 및 대학생/청년일반인 두 부문으로 나눠 각 50명씩 총 100명을 선정한다.

 현재 금오공대 기계시스템공학과 대학원에서 로봇 인공 의수를 연구하고 있는 김민수 씨는 장애인들의 자립 환경 구축을 위한 스탠딩형 휠체어를 개발한 청년 창업가다. 3D프린팅경진대회 산통부장관상, 과기부장관상 등을 비롯해 다수의 대회에서 수상했으며, 8개의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하고 신체보조기구 관련 특허를 2건 출원한 바 있다.

  오신일 씨는 특허전략유니버시아드대회 등 다수의 발명·창의 대회에서 수상하며 발명 부문에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오신일 씨가 개발한 ‘자전거 신발 고정장치’는 정지할 때 자주 발생되는 자전거 안전사고를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127개 대학의 4,284건의 발명품이 참가한 2015년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2등(국무총리상 수상)을 차지했다. 전자석을 이용해 주행 시 부착력은 강화하고 정지 시에는 페달과 발의 부착력을 없애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청과 한국연구재단의 다양한 연구과제에도 참여했으며, 3건의 특허 출원과 대한기계학회 우수 논문상도 수상했다. 한편 금오공대는 2012년부터 올해까지 대한민국 인재상을 받으며, 총 9명의 인재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