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14 (금)
준최선의 롱런
준최선의 롱런
  • 교수신문
  • 승인 2019.12.0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는 제36회 김수영문학상 수상자다. 그는 대충과 최선 사이에서 어슬렁거리며 간 보는 일상에 대해서 말한다. 책은 ‘존버’로 일군 소확행 대신 가볍고 경쾌한 발걸음으로 일상을 사는 법을 알려준다. 대충과 최선, 그 사이에서 묵묵히 롱런하는 법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멀리 봤을 때, ‘준최선’이 가성비가 좋을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준최선이 몸에 배면 어떤 일을 해도 디폴트값으로 준최선하게 되기 때문이다.

저자 문보영 |비사이드 |페이지 2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