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14 (금)
아직 늦지 않았다
아직 늦지 않았다
  • 교수신문
  • 승인 2019.11.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쓰모토 세이초가 작가로 데뷔하기 전까지 고난으로 점철된 자신의 전반생을 회상하면서 쓴 자서전 <반생의 기록>(半生の記)의 한국어판이다. 훗날 사회파 미스터리계의 거장이 된 세이초의 강인한 집필력과 투지가 실로 어떤 토양에서 움텄는지를 알려주는 매우 중요한 기록으로 인정받아 왔다. 이 책에는 세이초가 청년일 때 당시 인쇄업 종사자들의 세계가 자세하게 묘사되어 있다.

저자 마쓰모토 세이초|역자 김경남|모비딕 |페이지 23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