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17 (화)
아편과 깡통의 궁전// 저자 강희정|푸른역사 | 페이지 496
아편과 깡통의 궁전// 저자 강희정|푸른역사 | 페이지 496
  • 교수신문
  • 승인 2019.10.1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86년에서 1930년대 말까지 페낭섬이라는 독특한 시공간에서 생겨난 화인사회에 관해 아편-주석-고무라는 키워드로 동남아의 근대와 화인사회의 역사적 편린을 더듬어 본 책이다. 흔히 동남아에서 중국계의 입김이 강하다면서도 두루뭉술하게만 알고 있는 동남아 화교들의 삶이나 이 지역의 역사에 대해 우리 시각으로 찬찬히 살핀 저서가 드물다는 점만이 이 책의 가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