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53 (금)
메멘토모리
메멘토모리
  • 교수신문
  • 승인 2019.10.0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피터 존스|역자 홍정인|교유서가 | 페이지 272

우리는 결국엔 죽음을 마주하게 되며, ‘이길 수 없는 존재를 믿기 어려워한다. 그러나 로마인들은 죽음과 맞설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고대인들 삶은 짧고 고단했으며 온갖 질병에 노출되어 있었다. 인간은 이 운명을 기품 있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키케로는 노년의 죽음을 여행을 마치고 뭍으로 다가가는 여행자에 비유했다. 죽음에 관한 로마인의 지혜가 이 책에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