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1:02 (월)
집의 시대: 시대를 빛낸 집합주택
집의 시대: 시대를 빛낸 집합주택
  • 교수신문
  • 승인 2019.09.06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손세관|집 | 페이지 496

집의 시대는 좋은 집합주택이란 무엇인가를 성찰하게 한다. 저자는 이 책을 우리 주거문화 바로 세우기를 위한 바탕 작업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짓고 있는 아파트단지는 르코르뷔지에를 위시한 근대주의자들의 이념을 바탕에 깔고 있다. 그것도 좋지만, 도시를 예술품으로 보면서 길과 주거블록을 존중하고 주동 하나하나를 건축으로 대하는 주거환경도 만들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너무 한 방향으로만 달려왔다는 것이다. 적어도 세종시만은 그렇게 건설했어야 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