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21 (월)
‘돌아온 아름다움’에 대한 복잡다단한 사유
‘돌아온 아름다움’에 대한 복잡다단한 사유
  • 교수신문
  • 승인 2019.08.30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움: 아름다운 삶을 위한 개념의 정식화
저자 이종건|서광사 |페이지 200

러시아의 양심솔제니친은 노벨문학상 수상 연설문에서 진리와 선이 너무 분명하고 직접적이어서 사람들 손에 꺾이더라도 아름다움이 그 자리를 뚫고 올라가 마침내 셋 모두의 일을 완수하리라.’고 선언했다.

아름다움을 만들어내는 것은 예술의 목적이 아니다.’고 했던 미국의 철학자 단토는 911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성소 구조물을 바라보며, 인간적인 삶을 온전히 사는 데 아름다움이 필수 불가결하단 것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2차 세계 대전을 겪으며 기성 사회에 대한 반감으로 아름다움의 암살을 꿈꾸고, 저항과 파괴, 충격과 위반밖에는 기댈 이념이 없다는 듯 아름다움 없는 규범을 형성해왔던 예술과 미학의 세상에 아름다움이 조용히 돌아왔다. 아름다움은 예술가가 그리고 우리가 목적으로 삼기에 이미 충분히 온당한 것이었다.

이 책은 이렇듯 아름다움이 컴백한 사건으로 시작한다. 저자 이종건이 아름다움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내어놓으면서 가장 먼저 할 일이 아름다움이 돌아왔다는 아름다운 소식을 전하는 것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뒤로 크게 세 개의 덩어리로 아름다움에 대한 복잡다단한 사유를 전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