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 문화대혁명과 극좌파: 마오쩌둥을 비판한 홍위병
■ 문화대혁명과 극좌파: 마오쩌둥을 비판한 홍위병
  • 교수신문
  • 승인 2019.08.0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설 현상학을 과감히 한 단어로 정리하면 바로 ‘근본’이다. 후설은 감각을 논하면서는 단순히 눈과 귀 등 감각기관의 기능을 말하는 대신 ‘인식 과정의 근본적 구조’를 밝히려 했고, 인간 삶을 논하면서는 단순한 인간관계나 역사, 사회 등을 말하는 대신 ‘근본적 토대이자 형성물로서의 생활세계’를 밝히려 했고, 근대를 논하면서는 과학기술, 합리주의의 업적을 말하는 대신 ‘철학의 빈곤이라는 근본적 위기상황’을 밝히려 했다. 형식논리학의 한계를 극복하고 선험논리학을 추구한 책이다. 손승회 지음 | 한울아카데미 | 400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