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7:43 (월)
블록체인, 돈의 흐름을 감시·통제하는 새로운 권력
블록체인, 돈의 흐름을 감시·통제하는 새로운 권력
  • 교수신문
  • 승인 2019.07.2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의 의미는 극단적으로 다양하다. 몰라도 그만인 신조어에 불과할 수도, 인생의 명운이 걸린 투자 대상일 수도 있다

■ 비트코인 제국주의: 누가 블록체인 패권을 거머쥘 것인가
한중섭 지음 | 스리체어스 | 262쪽 

페이스북의 세계 화폐 리브라는 무엇을 시사하는가? 왜 애플은 골드만삭스와 파트너십을 맺었을까? 왜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는 대선 출마를 고려한다고 했을까? 이 모든 질문의 답에 비트코인, 블록체인이 있다. 저자는 인류의 역사에서 도출한 불변의 가치들을 바탕으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몰고 올 변화의 시대를 세밀하게 전망한다. 패권을 장악하려는 제국의 움직임에 좌우되는 세계의 질서, 제국주의의 수단으로 활용되어 온 과학과 자본주의에서 출발해 신뢰를 바탕으로 한 가치의 저장이라는 화폐의 본질을 짚어 나가면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새로운 제국의 지배 도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인터넷이 그랬듯, 블록체인도 탈중앙화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패권국 거대 기업들의 통치 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 21세기의 제국은 정보를 넘어 자본의 흐름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장악할 것이다.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의 의미는 극단적으로 다양하다. 몰라도 그만인 신조어에 불과할 수도, 인생의 명운이 걸린 투자 대상일 수도, 새로운 미래를 여는 혁신적인 신기술일 수도 있다. 문제는 이렇게 다양한 의미와 기대 속에서 발생하는 오해와 혼란이다. 한국 정부는 비트코인을 규제해야 할 투기의 대상으로, 블록체인을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구분한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대표적인 디지털 자산을 제외하고, 블록체인 산업을 진흥하겠다는 역설은 도박과 혁신 사이를 오가는 다양한 해석에 기인하고 있다. 저자는 인류의 역사에서 도출한 불변의 가치들을 바탕으로 혼란에 빠진 개념을 정돈해 나간다. 패권을 장악하려는 제국의 움직임에 좌우되는 세계의 질서, 제국주의의 수단으로 활용되어 온 과학과 자본주의에서 출발해 신뢰를 바탕으로 한 가치의 저장이라는 화폐의 본질을 짚어 나가면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이 새로운 제국의 지배 도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