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8 20:19 (수)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수정안 제시
대교협, 학문분야 평가 수정안 제시
  • 허영수 기자
  • 승인 2003.08.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학·물리학·문헌정보학 분야 교수들이 평가방식 개선을 요구하고 나서 학문분야 평가에 난항을 겪고 있는 대교협은 지난 20일 교수측에 대폭적인 개선안을 제시해 이에 대한 교수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번 개선안에 따르면 대교협은 대학본부의 협조를 받아 정량적인 분야를 중심으로 1차 평가를 수행하고, 1차 평가에서 일정수준 이상이 되는 대학에 한해 정성적인 항목을 중심으로 2차 심층평가를 실시한다.

1차 평가에서도 제출 자료의 정리 및 표 작성에서부터 재학생 대상 설문조사에 이르기까지 대교협이 맡았다. 또한 현지방문평가로 진행되는 2차 심층평가는 평가단간의 편차를 없애기 위해 동일한 심사위원이 평가한다.

평가결과도 1차와 2차 평가의 합계에 의해 현지방문평가 대학의 2/3정도를 선정 발표하며, 나머지 대학은 1차 기초평가결과에 의해 인정·불인정으로 분류할 예정이다.

대교협은 이번 개선안에서 해당분야 교수들이 제기했던 △평가 대상 공시기간 최소 3년 △획일적 평가 편람 기준 개선 △서열화를 부추기는 평가방법 지양 △자체 평가보고서의 작성 간소화 가운데 서열화 지양, 평가업무부담 경감, 평가편람기준 등 상당부분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허영수 기자 yshe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