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성균관대 이재철 교수, 유전자 가위기술로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 높여
성균관대 이재철 교수, 유전자 가위기술로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 높여
  • 교수신문
  • 승인 2019.07.22 13: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해 심장질환 발병원인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 새로운 표적 제시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약학과 이재철 교수 연구팀이 환자로부터 생성된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하여 심장질환(확장성 심근병증)의 발병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표적을 제시하였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단연구지원(의과학선도연구센터) 및 개인기초연구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고, 미 스탠퍼드대와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이는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18일(한국시간) 자로 게재됐다.

심장근육 이상으로 인한 확장성 심근병증은 심실의 확장과 수축기능장애가 동반된 증후군으로 국내의 경우 10만 명당 1~2명의 높은 유병률을 보이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확장성 심근병증 가족에게 역분화줄기세포를 얻어 이를 심근세포로 분화시켜 원인을 밝히려 했다. 유전자 가위 기술로 특정 단백질 유전자 변이를 정상으로 교정할 때 분화된 심근세포의 핵막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는 것을 관찰했고, 반대로 변이를 유발하였을 때 핵막의 이상이 나타남을 확인했다.유전자 변이에 의한 핵막의 비정상적인 형태가 세포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최종적으로 혈소판유래성장인자라는 특정 신호전달체계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결과는 질환의 표적을 제시하면서 미국 식품의약국 허가를 받은 기존의 일부 약물을 질환 모형에 적용해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기대된다.이 교수는 “정밀의학 시대를 맞아 이 같은 예측체계를 실험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환자 특이적인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해 특정 질환을 실험실 수준에서 정밀하게 모형화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로 정밀의학 시대에 역분화 줄기세포 및 유전자가위 기술을 통해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7-23 16:43:36
좋은 결실 맺기 바랍니다. 2차대전 패전국 일본 잔재들이 한국영토에 주권이 없는 상위법인 포츠담선언 및 한일협약등으로,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주권이나 학벌이 없었음. 성균관의 정통승계 성균관대는 대통령령에 의한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발간으로, 행정법에 의해 다시 실정법으로 작동중. 한국에서는 성균관대와 세계사를 반영한 관습법으로 교황 성하 윤허 서강대가 Royal대로 가장 학벌이 높고 좋음

http://blog.daum.net/macmaca/2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