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1:02 (월)
개교 40주년 인천대, 삼국 접경지 ‘훈춘’에서 동북아공동체의 새길 찾다.
개교 40주년 인천대, 삼국 접경지 ‘훈춘’에서 동북아공동체의 새길 찾다.
  • 교수신문
  • 승인 2019.07.1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연변대 두만강학원 설립운영 협약 체결

 인천대학교는 연변대학교와 두만강학원 설립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인천대는 이번 협약서를 통해 연변대학교 훈춘캠퍼스에 경제, 경영, 무역 3개 전공을 시작으로 두만강학원이라는 단과대학을 2020년 9월에 설립하게 된다. 양 대학은 협약을 통해 △두만강학원 공동 설립·운영 △훈춘캠퍼스 교육과정 공동 개발·운영 △상호 협의 교육과정 적용 및 학점 상호 인정 △졸업 요건 충족 시 양 대학 학위 수여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훈춘’은 중국, 러시아, 북한의 접경지다. 훈춘지역이 갖고 있는 지리적 특성을 제대로 활용한다면 남북 협력과 교류의 시대에 국립대의 역할이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특히 연변대는 중국 내 약 3천개의 4년제 대학 중 100대 명문대학으로서 세계 최대의 한국학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훈춘캠퍼스는 한국, 중국, 러시아, 일본을 아우르는 글로벌캠퍼스로 운영된다. 조동성 인천대 총장이 2017년 12월 연변대를 방문하여 인천대와 연변대의 교류협력을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킨 후 그 첫 결실로 이번 합작사업이 추진되었으며 앞으로 양 대학의 실질적인 교류협력이 더욱 진전될 전망이다.

 인천대와 연변대가 공동 운영할 두만강학원이 있는 훈춘캠퍼스는 100만㎡의 부지에 강의동과 도서관, 실습 등을 신축하고 운동시설과 대규모 기숙사, 식당 등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인근 학생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작년부터 중국 교육부 당국과 길림성으로부터 학생정원 8,000명을 인가받아 받아 3년제는 4800명, 4년제는 3200명으로 대학을 운영하고 있다.

 1998년 양 대학의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교류를 시작한 인천대와 연변대는 각 단과대학 간 활발한 학술교류와 함께 최근에는 통일통합을 주제로 양 대학에서 공동학술대회를 개최하며 남북교류의 기초 인프라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대 관계자는 “두만강학원 설립을 통해 중국 현지의 경제사회적 특성과 지역발전전략을 토대로 해당 지역에 입주한 양 국 기업의 전략적 인재를 육성하고 중장기적으로 우수 대학원생 유치, 국제 공동연구 활성화 등을 통해 인천대가 향후 대중국 싱크탱크 기능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