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21 (월)
『나는 내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나는 내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 교수신문
  • 승인 2019.07.09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 섭섭하고 상처받는 당신을 위한 어른이의 심리학

‘사람관계’에 유독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특정한 사람, 관계, 상황을 맞닥뜨리면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관계를 망쳐버리곤 한다. 20만 독자가 공감한 『가족의 두 얼굴』의 저자 최광현 교수는 내 마음처럼 안 되는 관계에 늘 섭섭하고, 억울해하는 이들에게는 ‘상처 입은 내면아이’가 존재한다고 말한다. 인간은 어린 시절 가족을 비롯한 가까운 관계에서 상처를 받으면 마음속에 당시의 그 아이를 남겨 두는데 이것이 ‘내면아이’다.

 

최광현 지음 | 부키 | 264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