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53 (금)
70개 대학 총장모여 ‘대학랭킹시스템’ 논의
70개 대학 총장모여 ‘대학랭킹시스템’ 논의
  • 교수신문
  • 승인 2019.07.0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서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
“기존 평가시스템으론 한계” 인식
혁신교육·사회공헌도 등 반영돼야
미네르바스쿨 창립자 벤 넬슨 참여

 

인천대가 세계 유수대학과들과 손잡고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천대 조동성 총장은 지난 3일 오후 벤 넬슨 미네르바스쿨 창립자와 헨크 필만 네덜란드 한제대학 총장과 함께 인천 송도 경원재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과 개혁에 개반한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을 예고했다.

조 총장은 4일 인천대 송도캠퍼스에서 개막되는 제2회 한자대학동맹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 70여개 유수대학 총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각자의 혁신사례를 공유하며 세계 고등교육의 미래와 새로운 대학평가시스템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총장은 특히 이 혁신 사례를 두고 이뤄지는 새로운 세계대학랭킹시스템(WURI; World‘s Universities with Real Impact)이 이번 총회에서 첫 베일을 벗을 것이라고 말해 대학가의 관심을 끌고 있다. 조 총장은 “기존 THE나 QS 등 전통적인 세계대학 평가시스템이 연구실적과 기술이전 수입, 평판도 같이 연구중심대학에 매우 유리하게 돼 있어 혁신교육이나 국가 혹은 지역사회에 크게 공헌하는 대학이 공정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에 방점을 둔 세계대학랭킹이 시급히 도입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총장은 “누구나 가는 길을 가면 혁신이 아니며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유일하게, 최초로 가야 혁신을 이룰 수 있다”면서 “대학이 자신만의 방향대로 교육하는 게 가능하도록 촉진하자는 게 바로 ‘WURI’가 지향하는 방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캠퍼스 없이 전세계 각지에서 기숙하며 온라인으로 교육하는 혁신적 대학교육 시스템으로 유명한 미네르바 스쿨의 창립자 벤 넬슨도 함께 자리했다. 펜실바니아 와튼스쿨 출신의 벤 넬슨은 벤처투자가로도 알려져 있으며 2014년부터 미네르바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의 경우 미네르바 스쿨 지원자는 전세계 70여개국에서 2만3000여명이 지원서를 제출했고 이중 400여명만이 입학을 허락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