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14 (금)
숙명여대-지역소재 기업, '쓰레기 올림픽' 봉사활동
숙명여대-지역소재 기업, '쓰레기 올림픽' 봉사활동
  • 교수신문
  • 승인 2019.07.0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기금'과 연계해 캠페인
'조깅+쓰레기 줍기' 플로깅 실시

‘용산 드래곤즈’ 자원봉사자들 60여명은 지난 26일(수) 카페와 상점이 많은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길거리에 버려진 플라스틱컵과 빨대 등 일회용품과 각종 쓰레기를 수거하는 플로깅(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 활동을 실시했다.
 
한강진역에 집결한 봉사자들은 세계자연기금(WWF)의 플라스틱 특강을 들은 뒤 조별로 주워온 쓰레기 수거량 및 ‘걸은 거리’에 따라 금/은/동메달 수상자를 선정하고, 플라스틱컵을 활용한 제기차기 등 미니 올림픽도 함께 진행했다.

지난달 26일 ‘용산 드래곤즈’가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플라스틱컵, 쓰레기 올림픽」이라는 연합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지난달 26일 ‘용산 드래곤즈’가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플라스틱컵, 쓰레기 올림픽」이라는 연합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이번 봉사활동은 ‘세계자연기금(WWF)’과 걸으면서 자연스럽게 기부가 되는 빅워크(bigwalk), 용산구 자원봉사센터가 함께 협업하여 쓰레기 수거와 기부를 결합시켰다. 이날 참가자들이 빅워크 앱을 켜고 플로깅과 올림픽을 진행하며 적립한 걸음수는 기부금으로 환산되어 ‘세계자연기금(WWF)’의 플라스틱 관련 캠페인을 위한 활동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활동에 앞서 각 사의 사내 카페와 개인별로 사용한 플라스틱컵도 함께 모아 총 1,000개의 플라스틱컵을 7월 ‘그림도시’ 전시에 활용하고자 기증하였다.
 
이번 쓰레기 올림픽 봉사활동에는 숙명여대를 비롯해 삼일회계법인, 아모레퍼시픽, 코레일네트웍스 등이 참여하여 지역사회의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이슈를 공감하고 함께 쓰레기를 치우는 활동에 나섰다.
 
한편 지역사회의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합친 ‘용산 드래곤즈’의 활동은 지금까지 네 차례에 걸쳐 용산 지역 민관학 연합 봉사활동을 펼쳤으며, 앞으로도 협력적 사회공헌 모델인 연합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