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퇴임 앞두고 '나를 있게해준 대학'에 장학금 기부
퇴임 앞두고 '나를 있게해준 대학'에 장학금 기부
  • 교수신문
  • 승인 2019.06.2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락 교수/부경대 정보통신공학  
“이젠 내가 보답할 차례죠” 2500만원 쾌척

 

 
부경대학교 윤종락 교수(정보통신공학과)가 오는 8월 정년퇴임을 앞두고 최근 장학금 2500만원을 대학에 기부해 눈길을 끈다.
  
윤 교수는 “30년간 부경대에서 근무하다 은퇴를 앞두고 생각해보니 지금의 나를 여기 있게 한 것은 가족은 물론 제자들과 동료 교수들, 조교 등 내 주변의 모든 이들 덕분이었다. 이 고마움을 어떤 방식으로라도 표시하고 싶어 학교에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부경대의 전신 중 하나인 부산수산대를 졸업한 뒤 국방과학연구소를 거쳐 플로리다 애틀랜틱 대학교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았고, 1990년 부경대에 부임해 30년간 학생들을 가르쳐 왔다. 한국음향학회장과 부경대 음향진동공학연구소장을 역임하는 등 수중음향통신 분야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윤 교수는 “내가 인생의 대부분을 보낸 이곳에서 꿈을 키우는 학생들에게 이 장학금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경대는 윤 교수의 뜻에 따라 앞으로 5년간 정보통신공학과 3학년 학생 가운데 매년 1명씩 선발해 장학금 500만원씩을 전달할 계획이다.
  
그는 “퇴임 후에는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이 아닌 나 하나라도 하는 마음으로 해안가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다. 아름다운 마음들이 모여 함께 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되도록 살아가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