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2:57 (화)
우리 불화 명작이 건네는 열 가지 삶의 지혜
우리 불화 명작이 건네는 열 가지 삶의 지혜
  • 교수신문
  • 승인 2019.06.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화에서 길을 찾다: 매혹적인 우리 불화 속 지혜
강소연 지음 | 시공아트 | 412쪽

 

서양의 명화를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는 주제로 ‘천지창조’와 ‘아담과 이브’, ‘최후의 만찬’ 등이 있다. 이는 모두 서양인들의 역사와 밀접한 그리스도교적인 주제다. 이러한 주제의 그림들은 ‘그리스도교 회화’로 불리기보다는 보통 ‘서양 명화’라고 칭해진다. 반면 우리에게 우리의 ‘명화’란 무엇인가? 흔히 김홍도나 신윤복 등의 그림 말고는 쉽게 떠오르지 않는다. 하지만 예로부터 그려진 불화佛畵에서도 뛰어난 예술성과 옛 선조들의 지혜를 찾아볼 수 있기에 ‘명화’라고 부르기에 손색이 없다. 1천 년 이상 우리에게 영향을 미친 불교적인 주제를 다룬 불화를 종교라는 테두리에서 잠시 꺼내 그 안에 담긴 이야기와 도상을 살펴봄으로써 ‘명화’의 경계를 넓히는 책이다. 『명화에서 길을 찾다』의 가장 큰 미덕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불화 명작들의 클로즈업 이미지 2백여 장이 들어 있다는 점이다. 책에 담긴 대부분의 이미지는 저자가 직접 소장처를 찾아가 촬영한 것들이다. 이러한 클로즈업 이미지들은 명화의 스토리를 분명하게 전달하면서 이 명작들에 담긴 삶의 지혜를 생생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