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7 19:28 (금)
한국정치학회, 회비장기미납자 제명조치
한국정치학회, 회비장기미납자 제명조치
  • 이은혜 기자
  • 승인 2003.08.01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흐름 : 학회비와 학회운영, 기존 관행 바뀌나

한국정치학회(회장 신명순·연세대)가 최근 회비(연회비 5만원, 시간강사 3만원) 미납자 3백6명의 자격을 박탈한 것을 놓고 학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정치학회는 "5년 이상 미납자인 정회원 2백 9명, 3년 이상 미납자인 신입회원 18명, 그리고 준회원 51명과 21개 기관에 대해 4월 1일부터 회원자격을 박탈했다"고 7월 21자로 인터넷 홈페이지(www.kpsa.or.kr)와 학회지를 통해 밝혔다.   

이러한 조치를 둘러싸고 일부에서는 학회측이 아무리 경고조치의 충분한 기간을 두었으며, 학회운영상 불가피한 조치였다 하더라도 명단까지 공개한 것은 지나치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오랫동안 우리 학계에 중요한 역할을 해온 원로학자, 전 대학총장, 현 장관등의 이름을 학회가 직접 거론한 것은 ‘명예훼손’이나 ‘인적자원의 파기’에 해당된다는 것이다.    

정치학회의 이같은 논란은 벌써부터 예고됐던 것이다. 대부분 학회들의 회비는 학회운영과 참여에서 핵심적인 부분. 한국정치학회는 50년이 넘는 역사와 2천명이 넘는 학회원들로 구성된 국내 거대 학회중 하나지만, 회원들의 회비납부는 2002년 기준으로 채 50%에도 미치지 못했다. 더욱이 이 학회는 올해부터 온라인상의 운영과 활동을 강화하면서 학회운영의 효율성과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우선 회원들의 무임승차를 배제하겠다고 밝혀왔다. 

이번 조치에 대해 정치학회측은  “이미 회장이 직접 여러번 회원규정 강화의 통보와 홍보를 해왔으며, 원로학회원들에게도 개별적인 통보를 수차례 해왔다”라는 것이 학회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자격 상실자들이 미납회비를 모두 납부하면 회원 재가입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에 학계의 관심을 끄는 것은 한국정치학회같은 영향력 있는 학회의 운영상 개혁과 조치가 기존 학회운영 관행에 새로운 흐름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국행정학회나 영미문학회의 경우에도 명단공개까지는 아니지만 학회비 미납회원들에게 정보이용의 차단, 학회지 우송 중단 등 납부 회원과의 차별화를 시행함으로써 학회비 납부를 유도하고 있다.

한국영문학회 관계자는 “이러한 조치의 가장 큰 효과는 학회비의 학회운영도 있지만, 또한 학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유발하는 하나의 계기가 된다”라고 설명했다. 국어국문학회나 경영학회의 경우도 장기미납자의 경우 자격제한을 규정해두고 있으며, 한국경제학회도 자격제한을 가하지만 아직까지 이들 학회는 ‘권유’의 수준에만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정치학회가 이같은 공개적인 발표는 이례적인 것이기는 하나, 일부 학회가 유사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등 앞으로 한국학회들의 운영과 회원활동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하하 2003-08-14 10:40:20
우리나라 학회가 예전에는 회원을 모집하더니...이젠 좀 커졌다고 맘대로 회원을 제명한다니 놀라움을 그칠 수 없다.
역시 누구 말대로 한심하고 어지러운 세상이다. 어제 보니까 40대가 "한국은 희망이 없는 땅"이라고 이민을 간다더니 역시 학계도 그런 바람이 분지 언제인데...아직도...
정치가 본래의 정치가 되지 못하고 한국정치를 닮아가니 역시 소국의 문화란 어쩔 수 없다고 느낀다. 아! 또 운영상 어쩔 수 없다고 하겠지? 하하하 그러면 건강에 해로운 고기,술 자제하고 이로운 보리밥 먹으면 되지 않나? 한심한 세태에 누구를 탓하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