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6:28 (월)
담수환경 최다 존재 세균 배양 성공
담수환경 최다 존재 세균 배양 성공
  • 교수신문
  • 승인 2019.05.2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조장천 교수 연구팀
담수 최다 세균 acI 분기군에 속한 세균 2종의 배양체와 전자현미경으로 본 세포.
담수 최다 세균 acI 분기군에 속한 세균 2종의 배양체와 전자현미경으로 본 세포.

 

인하대학교는 조장천 교수(생명과학과)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담수 환경에서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을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인하대 측은 “지난 20여 년 간 많은 미생물학자들이 실패를 거듭한 분야다”라며 “다양한 미생물 자원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연구팀은 강원도 춘천 소양호에서 채집해 멸균한 물에 아미노산과 비타민, 탄소원, 과산화수소를 물과 산소로 바꾸는 효소인 카탈레이스 등을 첨가해 순수배양체를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 카탈레이스를 첨가하자 배지의 과산화수소 농도가 떨어지며 세균이 크게 늘어나는 현상이 관찰된 것이다. 배양 세균은 지구의 모든 담수 호수에 살고 있는 ac1 집단(acl clade) 또는 플랑크토필라 집단이라고 불리는 세균그룹이다. 유전체가 약 130만개 염기로 구성돼 있는 세균으로 1990년대 모든 호수에 존재하는 세균 중 양이 가장 많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하지만 순수배양체가 확보되지 않아 관련 연구가 지지부진했다. 순수배양에 어려움을 겪어왔기 때문이다. 세균그룹이 집락(콜로니)을 형성하지 못하고, 생존에 필요한 여러 영양소도 스스로 합성하지 못해 환경에 존재하는 다른 세균들의 도움을 받아야만 생존이 가능하다.
조 교수는 “집락을 형성하지 않는 난배양성 세균들을 효율적으로 키울 수 있는 연구방법을 제시한 것이다”라며 “영양분이 부족한 환경에서 자라는 미생물은 유전체 크기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진화해 대사 효율을 높이고 개체수를 효율적으로 늘려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양된 acl 집단은 같은 환경에서 서식하는 다른 세균이 만든 과산화수소분해효소의 도움을 받아 호수 환경에서 생존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