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2:57 (화)
UNIST, 라이덴랭킹 3년연속 국내 1위
UNIST, 라이덴랭킹 3년연속 국내 1위
  • 교수신문
  • 승인 2019.05.2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963개대학 분석결과
피인용수 14.6%로 국내 최고
세계순위 MIT가 24.6%로 1위

 

UNIST(총장 정무영)가 ‘2019 라이덴랭킹’에서 3년 연속 국내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는 68위로 나타났다. 연구의 질을 중시해온 전략이 성과를 내고 있음을 꾸준한 지표로 확인한 것이다.
라이덴랭킹은 네덜란드 라이덴대학(Leiden University)이 발표하는 세계대학평가다. 여기선 대학의 규모, 평판도, 졸업생 평가 등 주관적 요소가 포함되는 여타 대학평가와 달리 영향력이 높은 논문의 비율을 기준으로 평가를 진행한다. 다른 요소보다 대학이 가진 연구 성과의 질적 우수성을 중점적으로 보는 것이다.
2019년 라이덴랭킹은 총 963개 대학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대상은 최근 4년(2014~2017)간 국제 논문을 1,000편 이상 발표한 대학이다. 랭킹을 매기는 기준은 ‘전체 논문 중 피인용수 상위 10% 논문의 비율’이다. 대학이 4년 간 발표한 논문 중 피인용수가 높은 논문이 어느 정도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지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는 해당 대학의 연구가 얼마나 과학기술 발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지를 보여준다.
UNIST는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이 14.6%를 나타내 국내 대학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표1 참고) 이는 UNIST에서 배출된 연구가 학계에서 주목받으며 높은 수준을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특히 UNIST는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뿐 아니라 상위 1% 논문 비율에서도 국내 1위(1.3%)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에서는 미국 MIT가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 24.6%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프린스턴대(23.1%), 스탠퍼드대(22.6%), 하버드대(21.9%), 캘리포니아 공대(21.7%)가 이었다. UNIST의 세계 순위는 68위로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100위권 안에 들었다.
방인철 UNIST 기획처장은 “개교 10주년의 신생대학이 라이덴랭킹에서 3년 연속 국내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은 타 연구에 영향을 주고 사회적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탁월한 연구를 추구해온 결과”라며 “화려한 아이돌이 넘쳐나는 시대에 BTS가 SNS를 통해 꾸준한 실력으로 세계적 경쟁력을 높인 것처럼 UNIST도 파급력 있는 연구 성과를 쌓아온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9년 개교 당시부터 ‘연구의 질’을 강조해 온 UNIST는 실제 교원 승진과 영년직 심사에 논문의 질적 요건인 인용 수 기준을 강화하는 정책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수준 높은 연구에 대한 요구와 함께 이를 위한 지원 여건 마련에도 힘썼다. 최첨단 장비를 갖춘 연구지원본부(UCRF)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구진이 연구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시스템을 마련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UNIST가 지속적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은 우수한 연구를 위해 늘 힘쓰고 있는 교수, 학생 및 연구원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직원의 열정 덕분”이라며 “뛰어난 연구자들이 맘 놓고 연구할 수 있도록 전폭적 지원을 해주신 정부와 국회, 울산시와 울주군에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한편 UNIST는 이렇게 질 높은 연구로 배출된 혁신 연구 성과를 창업과 기술사업화로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해수전지, 게놈, 유니브레인 등 신산업 창출을 위한 연구브랜드 후보군 14개를 운영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꾸준한 창업 지원 정책의 성과로 현재까지 교원창업기업 37개사, 학생창업기업 45개사를 배출했다. UNIST는 앞으로도 우수한 논문을 기반으로 한 실험실 창업에 집중해 신산업 창출, 경제발전,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