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10:19 (목)
전주대, 개교 55주년 기념 명예박사학위 수여
전주대, 개교 55주년 기념 명예박사학위 수여
  • 교수신문
  • 승인 2019.05.1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한 하님㈜ 회장-세브란스병원 인요한 교수

 

전주대학교가 개교 55주년을 맞아 온누리홀에서 하님㈜ 전영한 회장,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소장 인요한 교수의 명예박사 학위수여식을 지난 3일 열었다. 학위수여식에는 학교법인 신동아학원 홍정길 이사장, 전주대 이호인 총장, 전주대 임정엽 총동문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영한 회장과 인요한 교수는 각각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와 명예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전주대 측은 “명예박사 수여자로 전주대의 건학이념이기도 한 ‘기독교 정신의 구현’을 일평생 실천해 온 전영한 회장과 인요한 교수가 선정돼 의미를 더했다”고 밝혔다.
전 회장은 자수성가한 기업가로 이웃과 사회에 봉사와 기부하는 삶을 살아왔다. 1993년부터 사회복지법인 무궁화를 설립해 국내외 무궁화 묘목을 무상 보급했다. 100억원을 투자해 요양원을 설립한 뒤 충청남도에 무상 기증했다. 500억원을 기탁해 미얀마 현지에 병원 설립을 추진하는 등 개발도상국가의 의료복지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다. 전 회장 가족도 이웃 사랑과 나눔의 뜻을 받아 상속포기각서에 서명하고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키로 했다.
인 교수는 금발에 푸른 눈의 전라도 사나이로 의료봉사를 통해 대한민국에 사랑을 실천해왔다. 인 교수의 집안은 1895년부터 5대째 대한민국에 살며 선교, 봉사활동, 의료지원 등 사업을 펼쳐 왔다. 인 교수는 부친이 고향 순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뒤 한국 응급의료체계 부재를 느껴 장례식 조의금을 모아 한국형 구급차를 개발하고 응급구조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형인 인세반 회장이 설립한 유진벨재단과 순천 기독결핵재활원에 참여해 결핵과 각종 질병에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해 일하고 있다. 이호인 총장은 “사랑과 나눔을 실천하는 전영환 회장과 인요한 교수의 그 동안의 업적과 나눔 정신이 우리 대학 구성원들에게 귀감과 모범이 된다”라며 “두 분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고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