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18:01 (월)
나의 살던 북한은 : 노동자 출신의 여성이 말하는 남북한 문화
나의 살던 북한은 : 노동자 출신의 여성이 말하는 남북한 문화
  • 교수신문
  • 승인 2019.05.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화 지음 | 미디어일다 | 236쪽

 

저자 경화는 북한에서 30년, 남한에서 20년을 살았다. 북한에서는 학교 졸업 후 노동자로 줄곧 일했고, 한국에서도 계약직 청소노동자로 일하고 있다. 저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는 북한의 마을과 과정, 직장문화와 노동, 그리고 일상생활이 섬세하게 담겨있다. 또 한편으로는 저자가 남한사회에 들어와서 노동자로 일하며 직장문화와 일을 스스로 터득해나가는 과정을 명징하게 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