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8:09 (목)
일본에게 ‘역사 속에 엎질러진 죄악 눈물로 씻으라’
일본에게 ‘역사 속에 엎질러진 죄악 눈물로 씻으라’
  •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일본근대문학
  • 승인 2019.03.18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의 화해와 시민연대를 외친 문병란 시인의 미공개 시 발견

최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창립 10주년 정기총회에 갔다가 머리가 몽롱해질 정도로 충격적인 시 한편을 보았다. 그것은 문병란 시인이 2000년에 근로정신대 손해배상청구소송 소장 한국어판 간행에 부치는 기념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사건(나고야) 1차 소장이 2000년 한글로 번역, 출간되었을 때 출판기념회에 시인이 시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기념시를 실은 -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 창립 10주년 정기총회 자료집.
기념시를 실은 -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 창립 10주년 정기총회 자료집.

필자는 문병란 시인의 자필시집 법성포 여자를 수없이 펼쳐보며 작업에 매달린 적이 있기에 그것이 시인의 필체임을 확인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안영숙 공동대표에게 확인했더니 작년에 이금주 회장(전 태평양전쟁희생자 광주유족회 회장) 자료를 정리하던 중에 발견한 것을 이번에 스캔해서 자료집 권두에 게재했다는 것이다.

시인이 2000년 초반 이금주 회장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근로정신대 피해자 지원활동에 관심을 표명한 점에 대해서는 여러 경로를 통해 접했지만, 이렇게 한일관계를 깊숙이 들여다보며 근로정신대 피해자에게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음은 물론, 나고야지원회 분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연대의 피울음을 토한 사실은 미처 모르고 있었다.

이곳에 자료집에 실린 그 시를 공개한다.
 

-근로정신대 손해배상청구소송 소장 한국어판 간행에 부치는 기념시(2000년 3월 26일)-


가장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문병란

                                   조오련 수영 선수가
                                   헤엄쳐 건넜던 현해탄
                                   그 역사의 바다를 사이에 두고
                                   한국과 일본은
                                   수세기 동안
                                   원한과 은원의 세월을 울어야 했다.

                                   400년 전
                                   도요토미 히데요시
                                   풍신수길의 야망을 싣고 왔던
                                   그 임진년 침략의 뱃길에서
                                   끌려간 도공의 눈물이 흘렀고
                                   짓밟힌 환향녀의 통곡이 사무쳤고
                                   그 통곡이 메아리쳐
                                   현해탄의 파도는 드높이 울었다.

                                   통곡의 바다
                                   회한의 바다
                                   피와 눈물의 바다
                                   오늘 그 바다 위로
                                   사랑과 사죄의 참회를 싣고 오는
                                   인간 평화 사절단
                                   우치카와 변호사
                                   다카하시 선생
                                   원한을 넘어
                                   오늘 마침내 우리와 손을 잡는다.

                                   사람은 천부의 그 인권으로
                                   오로지 평등하고 아름다운 것
                                   국경을 넘어 이념을 넘어
                                   서로 껴안을 뿐
                                   뜨거운 피 벽을 무느고
                                   원수의 가슴에도
                                   얼음 녹 듯 인정은 꽃피어난다. 

                                   내 아들 딸 아끼듯
                                   남의 자식 돌보고
                                   내 동족 사랑하듯
                                   남의 동포 도울 때
                                   전쟁은 저만큼 물러나고
                                   사랑은 평화를 싣고
                                   평화는 행복을 싣고 찾아온다.

                                   오 누가
                                   현해탄을 크다 넓다 말하는가
                                   오 누가
                                   일본과 한국은
                                   가장 가깝고도 먼 나라라 말하는가
                                   오늘 은원의 바다
                                   그 원한의 역사를 넘어
                                   가해자와 피해자는
                                   마침내 화해의 두 손을 잡는다.

                                   진정한 배상은
                                   물질도 돈도
                                   그 허울 좋은 말도 아니다
                                   진정한 배상은
                                   오직 뉘우침
                                   거듭나는 양심의 나눔
                                   한 조각 빵도 둘로 나누고
                                   사과 한 알도 두 조각 내 듯
                                   마음과 마음을 서로 주고받는 것

                                   가해자여,
                                   역사 앞에 무릎 꿇어
                                   우리의 눈물 받으라
                                   짓밟힌 양심을 펴
                                   그 눈물 적셔
                                   더렵혀진 살점
                                   역사 속에 엎질러진 죄악
                                   눈물로 씻으라
                                   참회로 공덕 닦으라

                                   숭엄한 역사 앞에선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고
                                   오직 진실만이 남는다
                                   위대한 사랑만 남는다.

 


문병란 시인은 일본의 양심적 시민단체인 나고야지원회’(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 분들을 인간 평화 사절단으로 묘사하고 있다. 그리고 그 이름을 우치카와 변호사’, ‘다카하시 선생이라 가슴 뜨겁게 직접 부르며, 국경을 넘고 이념을 넘어 서로 껴안는 마음으로 연대의 손길을 펼치고 있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 장면인가.

자료집 첫 페이지에 실린 문병란의 시
자료집 첫 페이지에 실린 문병란의 시

다카하시 선생은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의 다카하시 마코토(高橋信) 대표인데, 일본의 작가 야마카와 슈헤이(山川修平)가 쓴 인간의 채(人間)에 따르면, 다카하시는 대학졸업 후인 1966나고야역사과학연구회에 참가해 재일조선인 역사학자인 박경식(朴慶植)의 조선인강제연행에 관한 강연을 듣고 커다란 충격을 받는다.

왜 이렇게 중대한 사건이 교과서에 쓰여 있지 않은가 하며 의문을 품고 나고야지역 조선인징용피해 조사활동에 앞서서 뛰어든 선구적 인물이다. 우치카와 변호사 또한 근로정신대 피해자 소송 건에 관해서는 누구보다 앞서서 피해자의 권익보호에 헌신해온 법조인이다. 나고야소송의 변호단장을 맡아 소송을 이끈 분이니 이금주 회장을 통해 이들의 활동을 익히 접한 문병란 시인에겐 이들이 바다 건너 사랑과 사죄의 참회를 싣고 오는양심적 일본민중의 상징이었던 셈이다. 어찌 손을 맞잡지 않겠는가?

야마카와는 박경식의 영향으로 지금의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이 존재한다고 언급했다. 다카하시가 나고야지역 교사동료들과 함께 아이치현 조선인강제연행 역사조사반을 발족시킨 것은 1986.

미쓰비시증공업에 동원된 근로정신대 소녀들의 존재를 밝혀낸 것도 조사반 활동 중의 일이었으니 조선인징용피해와 관련해서는 암흑과 같은 시대에 누구하나 관심을 기울이는 이 없는 메마른 불모지에서 조선인 징용피해의 진상규명 작업에 착수했던 것이다.

문병란 시인의 시가 일본인들의 가슴에도 잔잔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다. 2013년 도쿄의 고엔지(高円寺)에서 문병란 시인의 작품 식민지의 국어시간을 형상화한 연극 국어의 시간이 화제를 낳은 적이 있다. 일제강점기 경성(현 서울)의 어느 초등학교에서 조선인임에도 일본어를 국어로 가르쳐야 하는 조선인 교사들의 애환과 실상을 생생하게 그린 내용이었다. 문병란 시인의 식민지의 국어시간을 읽고 감동한 극작가인 오리 교시(小里清)3년 이상의 세월을 보내며 연극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각본을 완성했다. 오지리는 다음과 같이 말한 바 있다.

언어를 가르치는 일은 동화(同化)와 연결된다는 것을 실감했다. 동화의 배면은 차별이기도 하다. 차별과 동화의 문제를 새롭게 물음으로써 일본과 한국의 미래를 생각하고 싶었다. 국적과 이데올로기를 초월한 인간의 본연의 자세를 보여주고 싶었다.(<‘한국문화동화와 차별을 묻는다>, 도요게자이일보, 2013215)

극작가는 식민지의 국어시간의 싯구를 떠올리며 우리말이 아닌 일본어를 강요당하며 배워야 했던 조선인들이 오 슬픈 국어시간이여라고 되뇌면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연상했으리라. 그리고 시대나 국경을 뛰어넘어 이데올로기와 국가주의가 야기하는 차별이나 동화를 극복하는 전제가 인본주의임을 자각하는데, 그 인본주의야말로 진지한 타자인식에서 비롯됨을 깨닫고 있는 것이다.

제국일본의 국민국가 강화시대는 군림과 복종의 문화를 낳았다. 일본 내지에서도 그랬는데 식민지조선에서야 오죽했으랴. 문병란 시인의 시를 접하고 한일의 역사적 진실을 성찰하며 자성하는 일본인의 참모습을 엿볼 수 있다.

과연 다카하시 선생과 우치카와 변호사는 문병란 시인이 쓴 이 시 가장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을 보고 어떻게 생각을 했을까. 그들이 진솔한 마음으로 양심의 나눔을 위해 작성한 근로정신대 손해배상청구소송 1차 소장이 한국어판으로 번역되어 출판기념회가 열렸으니 문병란 시인의 시의 의미는 작지 않았으리라. 문병란 시인은 진실을 추구하기 위한 한일시민(=민중)연대에는 아무런 차별도 조건도 존재하지 않으며 가장 평등하고 아름다움만이 깃들어 있다고 믿었음에 틀림없다.

모두가 그토록 원하는 가해자(일본정부와 기업)와 피해자(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의 화해가 쉽사리 이루어지지 않으리라는 것을 어쩌면 시인은 예견하고 있지 않았을까? 원한과 은원의 세월이 순식간에 진정한 배상의 세월로 탈바꿈하리라고는 믿지 않았을 것이다.

보라! 전범기업 미쓰비시중공업과 일본 우익정권의 결탁구도는 징용문제가 한일간의 중대한 현안으로 부상한 현시점에서도 철옹성을 형성하고 있지 않은가. 시인이 원한의 역사를 넘어/ 가해자와 피해자는/ 마침내 화해의 두 손을 잡/아야 한다고 절절이 외친 이유이다.

한일이 진실을 통해 위대한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날은 과연 언제 찾아올까? 문시인의 애절한 마음은 모든 이에게 이 문제가 현재진행형임을 일깨우고 있다.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일본근대문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