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4 00:18 (수)
전북대, ‘조선의 국왕과 왕실 본향 전주 특별전’ 개최
전북대, ‘조선의 국왕과 왕실 본향 전주 특별전’ 개최
  • 교수신문
  • 승인 2018.11.0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지산 도형. 사진제공=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전북대박물관(관장 김성규)이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조선왕실 문헌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개최한다.

지난 6일 개막한 제2회 세계 한국학 전주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전북대박물관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관장 김건곤)이 함께 마련한 ‘조선의 국왕과 왕실 본향 전주’ 특별전은 오는 19일까지 전북대박물관 3층 기록문화실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특별전은 ‘나라와 임금’, ‘국정과 외교’, ‘문예와 교양’, ‘의례와 행사’, ‘왕실 본향 전주’, ‘왕조의 여운’ 등 6개 소주제로 나뉜다. 유네스코로부터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보인소의궤(보물 제1901-2호), 경모궁의궤(보물1901-2호), 정조어제어필, 인조대왕실록, 선원록 등 등 보물 2점을 포함해 모두 19점의 사료적 가치와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전라도 정도 천년에 조선왕조 발상지 전주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조선왕실 문헌의 정수와 왕실 본향으로서 전주의 위상을 볼 수 있는 자리다.

김성규 전북대 박물관장은 “올해는 전라도로 이름이 지어진지 천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라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서 전주를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