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53 (금)
한·일 양국 전문가, 시민운동가 모여 '일제 강제동원 문제' 논의한다
한·일 양국 전문가, 시민운동가 모여 '일제 강제동원 문제' 논의한다
  • 양도웅
  • 승인 2018.11.0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 문제 실태 및 해결방안 모색” 
- 오는 6일(화) 13시~19시 동북아역사재단 11층 대회의실
일제의 조선인 강제동원과 관련해 빼놓을 수 없는 곳, 군함도 모습. 사진 출처=동북아역사재단
일제의 조선인 강제동원과 관련해 빼놓을 수 없는 곳, 군함도 모습. 사진 출처=동북아역사재단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김도형)이 오는 6일(화) 재단 11층 대회의실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의장 김홍걸, 민화협), 민족문제연구소(소장 임헌영)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문제 실태를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지난달 30일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보여주듯, 일제로부터 해방된 지 70년이 넘었고 한·일이 수교한 지 50년이 넘었지만, 식민지 피해(자) 문제는 현재진행형의 문제다. 

특히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유골 문제는 일제가 국가 정책에 따라 조선인을 전쟁터의 군인과 군속으로, 그리고 탄광 등의 노동자로 강제 동원했음에도 전쟁이 끝난 후 국적이 바뀌었다는 이유 등으로 유골을 유족에게 돌려주지 않아 발생한 문제다.  

조선인 유골 문제 해결 위해
양국 전문가·운동가들 모이는 첫 자리 

이번 심포지엄에는 조선인강제연행진상조사단,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 홋카이도, 오키나와, 야마구치, 오사카, 이와테의 시민단체 등에서 그동안 지속적으로 조선인 유골 실태조사와 봉환을 위해 노력해온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많게는 수십 년 동안 각 지역에서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 문제에 관심을 갖고 해결을 위해 활동한 사람들이다. 

일본에서 조선인 유골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 각 지역의 관계자 대부분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일본에서는 물론 국내에서도 처음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총 4부로 구성됐다. 1부에서는 주최측과 참석자들의 환영사 및 축사가, 2부에서는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문제의 역사적 경위와 현황'을 주제로 한 발표들이, 3부에서는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문제 해결노력과 과제'를 주제로 한 발표들이, 마지막 4부에서는 관련 단체 전문가들이 참여한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은 “강제동원 피해자의 유골문제는 식민 지배 청산의 문제이며 동시에 희생자의 존엄과 관련한 문제이기도 하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강제동원 피해 관련 자료 수집 및 분석, 아카이브화 등을 통해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양도웅 기자 doh0328@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