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1:14 (목)
과학정보: ‘국가지정연구실’지원사업과 ‘지역협력연구센터’ 지원사업 결과 발표
과학정보: ‘국가지정연구실’지원사업과 ‘지역협력연구센터’ 지원사업 결과 발표
  • 이지영 기자
  • 승인 2003.06.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용화가능성' '지역균형발전' 고료
 최근 국가지정연구실(이하 NRL)지원사업과 지역협력연구센터(이하 RRC)지원사업의 선정결과가 나란히 발표됐다. NRL사업에는 산학연 연구소 총 54개소가,  RRC사업에는 부경대 친환경 첨단에너지기계 연구센터를 비롯해 모두 5개소가 선정됐다.  NRL사업은 최장 5년간 매년 2-3억원, RRC사업은 9년간 매년 5억원을 지원해 관련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운 사업이다. 그렇다면 두 지원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선정기준은 무엇일까.

 

NRL사업은 “국가경쟁력의 요체가 될 핵심기술분야의 우수연구실을 발굴․육성하고, 여러 산업의 공통적 기반이 되는 핵심기술을 효과적으로 유지․발전”시키는 것을, RRC사업은 “지역특성에 맞는 산업육성과 지방대학의 연구활성화 촉진 및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고급인력의 양성․공급”을 목적으로 하고 있지만, 공통점은 분명하다. 바로 기술의 현실화 가능성.

 

세부적인 내용을 살펴보자. NRL사업은 “국가기술지도의 중요기술과 현재 수행중인 국가지정연구실 기술을 상호 분석․검토”해 지원이 필요한 6개 분야 46개 기술을 선정․공모했다. 정책적으로 집중 지원해야 할 분야를 선정하다보니, 주로 BT, ET, IT, NT, ST 및 원자력 연구가 주요 지원대상이다. 진행을 담당한 황지호 에너지환경전문위원실 선임연구원은 “올해에는 우수연구실의 전략적 보강을 위해 하향식 선정방식을 적용했고, 연구과제 지정방식이 아닌 지원기술군 지정방식을 적용했다”라고 밝혔다. 연구실에서 진행중인 연구방향을 최대한 반영했다는 입장이다. 즉 연구보고서에서 국가기술지도라는 큰 틀에서 자신의 연구가 얼마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지 어필하는 것부터 고민해야한다. 핵심기술 선정 기준은 기반핵심성, 산업연관성, 5년 내 기술경쟁력 확보가능성이다.

 

한편, RRC 사업은 지역적 배분이 중요한 선정기준이 된다. 올해만 해도 3개 기관만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결과적으로는 5개 기관을 선정하게 됐다. 과학기술부 지방과학진흥과의 조남수 사무관은 “1995년부터 시작했는데, 전남지역의 연구센터는 하나뿐이라서, 정책적으로 배려하다보니 5개 기관을 선정하게 됐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또한 처음부터 경북, 대전, 경기. 충북, 전남, 부산지역에만 신청기회를 제공했다. 지역의 균형적 육성을 위한 지역별 형평성과 지역의 중점 육성분야와의 연계성 등이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

 

연구수행능력을 평가하는 ‘현장평가’의 기준으로 황지호 선임연구원은 “주관연구기관의 지원의지, 연구실로서의 요건 보유여부”를, 조남수 사무관은 “지방자치단체와 산업체의 참여의지, 연구센터의 연구환경”을 각각 꼽았다. 


이지영 기자 jiyou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