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18 (화)
긍정 마인드로 재무장하라!
긍정 마인드로 재무장하라!
  • 정헌석 성신여대 명예교수
  • 승인 2018.10.2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칼럼] 정헌석 성신여대 명예교수

정년 후 어떻게 지낼까 고민 중 후배의 코칭교육 참가 권유에 머릿수나 채워줄 셈으로 수강한 것이 큰 수술을 받은 양 속을 홀라당 뒤집어 놓았다. 코칭에서 강조하는 바는 긍정마인드를 바탕으로 긍정에너지의 공급을 통한 생각과 행동의 변화였다. 그런데 ‘열심히 배워 학생들을 잘 인도해야겠구나’가 되레 나 자신을 크게 변화시킬 줄을 예전엔 몰랐다. 참으로 놀라웠다. 나 스스로 깜짝 놀랐다. 

그러다 이상주 총장과 여러 교수가 함께 모인 자리에서 이 총장이 회고록을 썼다고 간략하게 줄거리를 들려주시는데 하이라이트는 “글쎄! 내가 말이야 . . . 피츠버그대에서 놀랍게도 박사학위를 3년 반 만에 땄잖아 ~”이었다. 문제는 신나 말씀하는 그 놀라운 사실에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는 점이다. 참다못해 내가 “아무나 3년 반 만에 땁니까?”하고 말하니 재미있어 해 “총장님은 남달리 천재성이 있으시니까 가능했던 것이지요”라고 보태자 전원이 한참 폭소를 터뜨렸다. 언뜻 아부성 발언인가 싶지만 그 분은 80을 넘는 노인, 나 역시 고희를 넘긴 마당에 아부를 잘 해 얻을 게 무엇이란 말인가? 어쩌면 ‘사나이는 입이 무거워야 한다’를 철저히 지키려는 태도인지 마음에 안 들었다.  

최근 대학생을 겨냥한 『실례實例 좀 하겠습니다』란 책을 출간해 교수들에게 무려 200권이나 증정했는데도 단 두 사람 외 “책을 잘 썼네요”라든가 “좋은 책을 쓰느라 고생 많았다”는 등의 피드백은커녕, “택배로 보낸 책을 잘 받았다”는 확인조차 일체 없었다. 그 이유는 아부성이라 구역질나고 오해받을까봐 그랬을까. 긍정마인드라면 “어쩌면 글을 그렇게 잘 썼어요? 너무 재미있어 그날 다 읽어버렸습니다”라는 수준의 코멘트쯤 나옴직한데 한낱 이상일까. 꿈속에서조차 언감생심이라 여겨 아예 기대를 걸지 않았지만 그래도 심하다는 느낌이었다. 간단히 “대단하네” “놀랍구나!”만 던져도 흐뭇해하건만 사람들은 한사코 외면한다. 옛날 처녀작인 ’회계 산책‘을 냈을 때 여교수 몇 분의 “글을 잘 쓰시더군요,” “너무 재미있어 밤새 독파했어요”라는 말이 지금도 가슴을 짜릿하게 울리건만 침묵으로 넘어간다. 왜 삼가는 것일까? 집안이 망하는가? 하다못해 돌림병에 걸려 죽기라도 한단 말인가? 

우리는 긍정에너지를 공급하는 일에 인색하다. 고작 바둑 이야기에서 “아마 5단쯤 되지” 라 답하는 순간 갑자기 멧돼지 뛰어들 듯 “5단은 무슨 5단 . . . 3급이나 될까”하고 오래 전 몇 수 두어본 기억을 들어 폄하하고, 재미있어 하기 일쑤다. 말하는 대로 실력을 인정해주면 이른바 두드러기라도 생기는 걸까. 반면 나는 엄청 변했다는 평이다. 부정적인 말은 안 하기로 작정하고 긍정에너지 공급에만 올인하니 변화가 빨랐나 싶었다. 그 결과 관계 관리가 향상돼 행복할 때가 많아졌다. 종친회 여성분이 고마워 “맘씨가 참으로 고우시군요”라고 말했더니 잠시 후 “이것 교수님 잡수세요!”라며 비싼 갈치젓을 넘겨주는 모습이 말한다. 

학생들을 지금과 같이 긍정마인드로 지도하였더라면 엄청난 교육성과는 물론 꽤 존경받았을 텐데 안타깝기 짝이 없다. 요즈음 학생들을 만날 때 별로 해준 게 없음에도 꽤 좋아하니 실로 놀라워서 말이다. “넌 강점이 많은 아이야”라는 한 마디에 감동해 평생 멘토가 되어 달라는 녀석도 있다. 심지어는 “교수님이 강조한 긍정마인드 덕분에 100:1의 국책연구원직에 무난히 합격했습니다”라며 무척 고마워한다. 

막상 긍정의 길로 들어서기로 작정하면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잘 하고 있구나,’ ‘어쩌면 마음씨가 그토록 따뜻하니,’ ‘사람을 잘 챙기는 구나,’ ‘포용력이 있구먼’과 같은 말만으로도 엄청난 효과를 가져온다. 이제 핸들을 긍정에의 길로 돌리자!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온통 긍정으로 싸바르며, 긍정바이러스를 공급하려 든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오지 않을까.   

정헌석 성신여대 명예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