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09 (월)
"연구개발예산 지방할당 40%로 확대"
"연구개발예산 지방할당 40%로 확대"
  • 김봉억 기자
  • 승인 2003.06.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대 육성 심포지엄 …'지역혁신체계'중심역할 강조

국가전체 연구개발예산의 지방지원비율을 현재 20%에서 오는 2007년까지 40%로 확대하고 신규 투자를 지방대학 육성에 우선 배분할 계획이다.


또한 지방산업 육성전략의 맥락에서 지역혁신의 원동력으로서의 대학역량을 강화하고 지방대학을 육성하자는 방안도 제기됐다.
지역 자치단체와 대학, 언론, 기업,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지역혁신협의회를 통해 지역 역량을 결집하고 지방대 육성을 통해 지방을 발전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지난 24일 전남대, 광주시, 전남도가 주최한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대학의 발전방안'을 주제로 열린 지방대학 육성 심포지엄에서 성경륭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이같이 발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성 위원장은 "지방 활성화를 위해 획기적인 분권을 실시하고, 지방대학 육성을 통한 지방화 전략을 강력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면서 " 이를 위해 지역의 분산된 혁신자원을 네트워크화 해 지역혁신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지역발전과 산업발전, 지방문화 발전의 중심축으로 활용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성 위원장은 또 "취약한 지역역량속에서 혁신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 및 지역특화산업과 연계된 지방대학 육성"을 전제한 뒤 이를 지원하는 시스템마련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성 위원장은 "대학은 특성화 분야를 중심으로 한 학과 통폐합, 정원 감축, 경영합리화 등 자구노력을 기울여 새로운 비전을 담은 혁신주체로 거듭나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기반 조성을 위해  기업이 지방대학 출신자의 인턴채용 및 고용계약 체결시 인센티브 부여  지방대학 학사운영의 안정성을 저해하는 편입학제도 개선  교수업적 평가시 교육활동에 대한 평가 강화로 연구실적 위주의 업적평가제도 개선  연구전담교수, 연구계약교수 등 교원 임용제도의 다양화를 통한 연구역량 강화를 제시했다.
김봉억 기자 bo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