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6:07 (수)
부산외대 교직원·학생 등 비대위 결성⋯ “이사회 해체하라”
부산외대 교직원·학생 등 비대위 결성⋯ “이사회 해체하라”
  • 문광호 기자
  • 승인 2018.09.1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외대, 교육부 제재에 내홍

부산외대 구성원들이 입학정원 감축 등 교육부 제재에 대해 재단(성지학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부산외대 A 관계자에 따르면 부산외대는 지난 7월 교육부로부터 입학정원 2% 감축 등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해당 관계자는 “성지학원이 부산외대 부지 이전 과정에서 자금 마련을 위해 성지중고교의 매각을 교육부에 약속했다. 하지만 이것이 이행되지 않아 제재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 18일에는 부산외대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교육부의 행정제재에 따른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는 100여명 이상의 교직원, 학생들이 참가했다. 이사장과 총장은 대학평의원회의 참석 요구에도 불참했다.

대학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공청회에 대학 측을 대표해 참석한 김창덕 성지학원 사무국장 대행은 “정원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약 11억이고 국고사업비 환수액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성지중·고등학교의 매각 절차는 신속히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제재를 받지 않기 위해 올해 말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학 구성원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제재를 받기까지 대학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주장이다. 부산외대 구성원들은 앞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재단과 대학을 상대로 대안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대학평의원회는 이사회 해체, 재단의 손실금 보전 등을 요구하면서도 “재단이 전향적인 태도로 나선다면, 보다 성숙된 대학문화가 조성될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대해 대학 측 B 관계자는 “성지중·고등학교의 경우 매각이 되지 않았을 뿐 꾸준히 매각을 시도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재단 측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광호 기자 moonlit@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