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17 (화)
제주도, 외국인은 안 찾고 내국인만 '겨우' 찾아...
제주도, 외국인은 안 찾고 내국인만 '겨우' 찾아...
  • 양도웅
  • 승인 2018.09.0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에 대한 관심도, 처음으로 강원도에 뒤져
- 6월 이후 10%포인트 이상 ‘커졌다-감소’, ‘작아졌다-증가’
- 제주도 방문객의 93% 차지하는 내국인 비율 감소하면 제주 관광 시장 암울

세종대(총장 배덕효) 관광산업연구소는 컨슈머인사이트와 공동으로 수행한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조사’에서 제주도에 대한 내국인의 관심도가 급속히 식어간다고 밝혔다. 

줄곧 큰 차이로 앞서던 강원도에 올해 8월 처음으로 뒤처지는 것이 확실시된다. 제주도는 비싸다는 인식에 더해 불법체류자 간의 살인사건, 난민 유입, 여성 사망 사건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에서 특정 시·도를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예전보다 더 커졌다’는 반응을 관심도라 하고, 이를 2016년 2월부터 측정해 왔다.

지난 30여 개월 동안 제주도는 2위 강원도를 줄곧 10%포인트 이상의 차이로 앞서며, 국내 여행지 관심도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 왔다. 그러나 지난 7월 처음으로 그 차이가 3%포인트로 좁혀졌으며, 8월에 실시된 2주간의 조사(8월 6일~16일)에서는 강원도 50%, 제주도 48%로 역전당한 상태다.

2018년 국내여행지 관심도 추이. 자료 제공=세종대 홍보실

제주도 관심도의 변화 추이를 보다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의 주단위 결과를 보면, 6월에 들어서부터 11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 말 63%로 시작한 관심도는 매주 1~2% 포인트씩 하락해 7월 다섯째 주에는 처음으로 40%대로 진입했고, 8월 둘째 주에는 48%로 최저점을 기록했다. 

일련의 사회적 사건으로 하락한 제주에 대한 관심

제주도의 하락은 5월말 이후에 전개된 일련의 사건과 관련이 있다. 중국인 불법체류자 간에 발생한 살인사건(5월 31일), 예멘 이슬람 난민 관련 청원과 루머(6월 13일), 30대 여성 실종(7월 25일) 및 시신 발견(8월 1일)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2018년 5월~8월 제주도 여행관심도(주단위). 자료 제공=세종대 홍보실

관심도는 편의상 ‘관심이 커졌다’의 비율로 설명하나, ‘비슷하다’와 ‘적어졌다’는 답도 있다. 6월에 ‘커졌다’는 감소하고, ‘비슷하다’는 증가했으며, ‘적어졌다’는 변함 없다. 그러나 7월의 변화는 극적이다. 5주간, 관심이 ‘커졌다’는 전월 말에 비해 9%포인트(58%→49%) 줄어든 반면, ‘적어졌다’는 2배 이상(10%→24%로) 커져 제주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급속히 늘었음을 보여준다. 8월에 들어서 ‘비슷하다’는 커지고, ‘적어졌다’는 감소세를 보이나 지켜볼 필요가 있다. 

올해 상반기 제주도관광협회의 입도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은 크게 줄고, 내국인은 정체 상태에 머물고 있다. 외국인 감소로 작년 상반기에 전체의 89%를 차지했던 내국인이, 올해 상반기에는 93%로 증가했다. 이제 제주도 관광은 거의 전적으로 내국인에 의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9월 한 달 동안 ‘제주관광 그랜드 세일’을 전개한다. 금전적 보상으로 관광객을 유치하려는 시도이지만, 낮아진 제주도에 대한 관심도를 되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