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7 15:46 (토)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가톨릭대 국제 심포지엄서 강연
폴 갤러거 교황청 외무장관, 가톨릭대 국제 심포지엄서 강연
  • 교수신문
  • 승인 2018.07.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총장 원종철 신부)는 교황청 외무장관 폴 갤러거(Paul Richard Gallagher) 대주교를 초청해 지난 7일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수에레브 대주교 등 천주교 주요 인사와 주한 외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원종철 총장은 개회사에서 "폴 갤러거 대주교의 이번 방한과 심포지엄이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를기원하시는 다른 방식의 기도이고, 한반도를 사랑하시는 관심의 구체적인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염수정 추기경은 환영사에서 "전쟁의 상흔을 안고 있는 우리 민족이 특별히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서로를용서하고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의 삶에서 모든 문제가 한순간 해결되리라고 기대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 어떠한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길을 멈추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축사에서  "약소 국가나 신생 국가에 대해서 똑같은 관심으로 모든 나라들이 동등한 권리를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는 교황청의 공명정대한 외교는 대한민국을 가장 먼저 합법적 독립국가로 인정하기도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세계 평화와 인권 수호를 위한 교황청 외교>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 폴 갤러거 대주교는 "진정한 평화의 문화를 위해서는 일방주의나 파벌 이익의 유혹을 넘어서는 '대담함과 창의성(boldness and creativity)'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금 진행되고 있는 대화와 협상이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로운 미래를 보장하는 긍정적인 길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